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20.23) 세계에서 가장 비싼 선수들로 짠 베스트 11…몸값 1조 7천억원

최종 수정일: 2023년 10월 20일

스포츠뉴스


세계에서 가장 비싼 선수들로 짠 베스트 11…몸값 1조 7천억원
세계에서 가장 비싼 선수들로 짠 베스트 11…몸값 1조 7천억원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전 세계 축구 선수 가운데 가장 비싼 선수 11명을 뽑아 베스트 11을 꾸리면 몸값의 합계가 1조 7천억원을 넘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축구 선수들의 시장 가치를 전문으로 다루는 유럽 사이트 트랜스퍼마르크트는 20일 '세계에서 가장 비싼 베스트 11'을 선정해 발표했다.


트랜스퍼마르크트의 '비싼 몸값 베스트 11'에서는 공격을 맡은 엘링 홀란(맨체스터시티)과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의 시장 가치가 나란히 1억8천만 유로로 가장 비쌌다.


또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와 미드필더 주드 벨링엄(이상 레알 마드리드)이 1억5천만 유로로 그 뒤를 이었고 공격수 부카요 사카(아스널)는 1억2천만 유로로 평가됐다.


저말 무시알라(바이에른 뮌헨)가 1억1천만 유로로 한국 돈 1천435억원 정도인 1억 유로 이상의 마지막 주자가 됐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선수들로 짠 베스트 11…몸값 1조 7천억원
세계에서 가장 비싼 선수들로 짠 베스트 11…몸값 1조 7천억원

수비수는 8천500만 유로의 후벵 디아스, 8천만 유로의 요슈코 그바르디올(이상 맨체스터시티), 7천만 유로인 알폰소 데이비스(바이에른 뮌헨)와 6천500만 유로의 아슈라프 하키미(파리 생제르맹)가 뽑혔다.


골키퍼는 4천500만 유로인 디오구 코스타(FC포르투)가 이름을 올렸다.


이들의 몸값 합계는 12억3천만 유로, 한국 돈으로는 1조7천657억원에 이른다.


지난해 같은 통계에서는 선수들 시장 가치 합계가 12억 유로였다.


올해 무시알라, 데이비스, 하키미, 코스타가 새로 합류하며 시장 가치가 3천만 유로 증가했다.


지난해에는 이 4명 대신 필 포든(맨체스터시티), 페드리(FC바르셀로나), 마테이스 더리흐트(바이에른 뮌헨), 티보 쿠르투아(레알 마드리드)가 포함됐었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선수들로 짠 베스트 11…몸값 1조 7천억원
세계에서 가장 비싼 선수들로 짠 베스트 11…몸값 1조 7천억원

한국 선수로는 이 사이트에서 김민재(바이에른 뮌헨)가 6천만 유로, 손흥민(토트넘)이 5천만 유로의 시장 가치를 인정받고 있으며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은 2천200만 유로다.


이달 초 맨체스터시티를 상대로 골을 넣은 황희찬(울버햄프턴)은 시장 가치 1천200만 유로에서 맨시티전 득점 이후 1천800만 유로로 높아졌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