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2.23) "한국보다 더 팔렸다"…현대차·기아 신차 판매량 '미국' 1위

국내뉴스


"한국보다 더 팔렸다"…현대차·기아 신차 판매량 '미국' 1위
"한국보다 더 팔렸다"…현대차·기아 신차 판매량 '미국' 1위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올해 상반기 미국에서 신차를 가장 많이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2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기아의 올해 상반기(1월~6월) 전 세계 판매량은 365만8000대로 집계됐다. 이 중 미국 내 판매량은 85만9000대로 비중은 23.5%에 달했다.


이로써 미국은 한국을 제치고 현대차 신차가 가장 많이 팔린 최대 판매 지역으로 부상했다. 미국 다음으로는 한국(18.9%) 유럽(17.5%) 등의 순이었다. 기아의 미국 판매 비중도 26.3%로 집계됐다.


미국 시장에서 현대차·기아의 입지는 지속해서 확대되고 있다. 올해 상반기 현대차·기아의 미국 내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만대 증가했다. 판매 비중 역시 2.3%포인트 늘었다.


업계에선 현대차·기아의 친환경차 판매 확대가 미국 시장에서의 선전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 상반기 미국 시장에서 판매된 현대차·기아 친환경차는 13만317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6.8% 증가했다.


현대차 친환경차 판매량은 7만2762대, 기아는 6만409대로 각각 반기 기준 역대 최대 판매량이다. 차종별로는 하이브리드(HEV) 라인업을 갖춘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10만591대)이, 같은 차급 SUV인 스포티지(7만1889대)가 현대차, 기아의 최다 판매 모델이었다.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판매량도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올 상반기 미국 시장 전기차 판매량은 3만8457대로 전년 동기 대비 11.4%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북미 조립·생산된 전기차에만 보조금을 지급하는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여파에도 현대차그룹은 선방한 모습"이라고 말했다.


제네시스의 판매 확대도 미국 시장에서 판매 호조를 이끌었다. 제네시스의 올 상반기 미국 판매량은 3만1234대였다. 작년 동기 대비 21.7% 증가했다. 이러한 판매량은 반기 기준으로 보면 가장 많은 판매량이다.


업계에선 현대차·기아가 올해 미국 시장에서 최다 판매 실적을 경신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현대차·기아는 미국에서 147만424대를 판매해 역대 두 번째 판매고를 올렸다. 최대 판매량은 2021년 당시 148만911대였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미국이 국내를 제치고 현대차그룹의 최다 판매 지역으로 부상했다"며 "가장 큰 자동차 시장에서 현지 공장과 맞춤형 마케팅 전략으로 판매량을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