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12.23) 오는 주말 천둥번개에 우박까지…기온도 '뚝'

국내뉴스


오는 주말 천둥번개에 우박까지…기온도 '뚝'
오는 주말 천둥번개에 우박까지…기온도 '뚝'

주말인 14일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전국에 거센 비가 내릴 전망이다. 강수량 자체가 많지는 않지만 곳곳에 우박이 떨어지고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12일 기상청은 몽골 동쪽에 자리한 영하 25도 이하의 찬 공기가 남하해 이번 주말 우리나라를 지나갈 것으로 내다봤다. 이때 대기 상층에 유입된 찬 공기로 인해 기압골이 형성되면서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비는 기압골이 서쪽에서 접근하는 14일 새벽에서 오전 사이 서해안에서 시작될 예정이다. 오후에는 기압골이 우리나라를 서쪽에서 동북쪽으로 통과하면서 중부지방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산발적인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비가 기압골이 우리나라를 완전히 통과하는 15일 새벽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서해 5도·강원 영서·충청·전북 북부 서해안 5~40㎜, 강원 영동·전북(북부 서해안 제외)·대구·경북·울릉도·독도 5~20㎜, 광주·전남 북부·경남 북서 내륙 5㎜ 안팎이다. 만약 상층 찬 공기가 예상보다 더 많이 남하할 경우 강수 영역이 확대되고 비의 강도도 거세진다.


우박이 내릴 가능성도 있다. 우박은 주로 대기 하층의 따뜻한 공기가 상층의 차고 건조한 공기와 만나 대기가 불안정할 때 생긴다. 이때 천둥과 번개, 돌풍을 동반한 요란한 날씨도 함께 발생할 수 있다.


일요일인 15일은 아침 기온 10도 내외, 낮 기온 22도 내외가 예상되지만 16~18일은 수은주가 뚝 떨어진다. 비가 그친 뒤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가 서쪽에 고기압, 동쪽에 저기압이 놓이는 '서고동저' 형태로 재편되며 바람이 많이 불고 밤 사이 복사냉각이 활발해져 기온이 낮아지기 때문이라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