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3.12.24) 美 "北 핵협상 의지 없어…러 통해 핵보유국 인정 희망"

글로벌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핵 협상에 나설 의지가 없고 러시아와 군사적 밀착을 통해 핵보유국으로서 국제 사회의 인정을 받으려 한다는 미국 정보 당국의 평가가 나왔다.


미국 정보기관을 총괄하는 국가정보국(DNI)은 11일(현지시간) 연례위협평가 보고서를 통해 "김정은은 핵 프로그램 폐기 협상에 나설 의도를 전혀 가지고 있지 않은 게 거의 확실하다"며 "김정은은 핵무기를 정권 안보와 국가적 자존심을 보장하는 도구로 인식하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김정은은 미국과 동맹을 위협하는 핵 및 재래식 군사능력을 계속해서 추구할 것"이라며 "오늘날 북한은 경제적 이득과 군사 협력 등을 위해 중국 및 러시아와 협력 강화를 추구하고 있다"라고 했다. 


특히 보고서는 "김정은은 핵보유국으로서 국제 사회의 인정을 받는다는 자신의 목표를 성취하는 데에 러시아와 군사적 밀착 관계를 이용하고자 희망할 수 있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한·미·일의 삼각 협력 강화에 대응하기 위해 북한은 미사일 발사 및 핵 위협으로 시위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한미 합동 훈련에 대응해 미사일 발사 및 군사적 시위를 정례적으로 행하고 있으며, 이는 한미 양국의 태도 변화를 강압하고 윤석열 대통령의 대북 강경 노선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체계와 관련해서는 "김정은은 핵무기고 확대 입장을 강력하게 유지하고 있고, 북한은 2022년 중반 이후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핵 실험을 재개할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북한은 생화학전 능력을 유지하고 있으며, 무력 충돌 때나 비재래식및 은밀한 공격에 이를 사용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북한의 재래식 무기 역량 전반에 대해서는 "개선하고 있지만 미사일 개발 실험·배치와 비교하면 속도가 느리다"면서 "자원 제약에 따라 우선순위가 정해져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부터 극초음속 비행체에 이르기까지 한층 강력한 미사일 체계 구축에 우선순위를 둘 것이라고 내다봤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2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