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3.03.24) 한전·가스公 '이자 비용 폭탄' 맞았다…지난해만 6조원

국내뉴스



한국전력과 한국가스공사의 부채가 합산 250조 원에 육박하면서 이들의 지난해 이자 비용이 역대 최대인 6조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전후로 에너지 가격이 급등했지만, 2021~2023년 두 회사가 밑지고 전기·가스를 판매해 대규모 손실이 누적된 데 따른 것이다.


3일 에너지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한전과 가스공사의 부채를 더하면 249조8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한전 부채는 202조4천억원으로 전년의 192조8천억원보다 9조6천억원 증가하면서 200조 원을 넘어섰다. 두 회사의 지난해 이자 비용은 전년 대비 2조3천억원(62%) 증가한 6조원으로 집계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난해 이자 비용은 한전 4조4천억원, 가스공사 1조6천억원으로 각각 전년보다 57%, 75% 늘어났다. 두 기업이 대규모 '이자 폭탄'을 맞은 것은 국제 에너지 가격이 폭등한 2021~2022년 쌓인 수십조원대의 누적 적자가 그대로 남았고 상당 폭의 전기·가스 요금 인상에도 수익 구조가 정상화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지난해에는 평균 적용 금리도 전년보다 높았다.



한전은 지난해 3분기부터 분기별 영업이익을 내기 시작했지만, 1·2분기 대규모 영업손실로 여전히 4조6천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이에 한전은 한전채를 발행하는 등 21조6천억원을 차입해 전기를 사거나 송·배전망 건설 등 시설 투자에 썼다. 불행 중 다행은 2022년 이후 6차례의 전기요금 인상으로 한전이 손해를 보고 전기를 파는 역마진 상태에서 벗어나 한숨을 돌렸다는 점이다.


한전과 달리 가스요금이 아직 원가 이하인 가스공사는 재무 위기 해법 마련이 더 어렵다. 원가에 못 미치는 가격에 가스를 공급한 뒤 원가와 공급가의 차액을 향후 받을 '외상값'으로 장부에 적어 놓은 미수금은 2023년 말 기준 15조7천원으로 전년 대비 3조 7천억원 증가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