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2.18.24) 美 빅테크 해고 칼바람에… 저커버그 “포스트 팬데믹 시대 적응하는 것”

글로벌뉴스


최근 미국의 거대 정보기술(IT) 업체들이 잇달아 정리해고에 들어간 가운데,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가 이유를 밝혔다. 저커버그는 기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시대에 적응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17일(현지 시각) 미국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드는 저커버그가 지난 16일 방송된 팟캐스트 ‘모닝 브루 데일리’와의 인터뷰를 인용하며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저커버그는 빅테크 기업이 포스트 팬데믹 시대에 적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커버그는 “팬데믹 기간 전자상거래 판매가 급증해 빅테크 기업들은 온라인 광고에서 큰 이익을 얻었지만, 사람들이 일상으로 돌아오면서 광고 매출이 줄었다”라면서 “메타를 포함한 많은 기업은 그들이 초과 채용을 했다는 것을 알았고, 이에 대대적으로 감원을 해야 했다”라고 설명했다.


저커버그는 ‘빅테크 해고가 인공지능(AI) 붐과 관련이 있느냐’라는 질문에는 “오히려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기업들이 겪었던 어려움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저커버그는 메타의 해고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정말 힘들었고, 우리가 아끼던 많은 재능 있는 사람들과 헤어졌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러나 어떤 면에서는 회사가 슬림해지는 것이 회사를 더 효율적으로 만든다”라고 말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지난 11일 테크 업계 사이트인 레이오프(Layoffs.fyi) 수치를 인용한 것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MS)·스냅·이베이·페이팔 등 138개 빅테크 기업들은 올해 1월초부터 3만4000개의 일자리를 삭감했다. 또한 미국 온라인 결제서비스업체 페이팔은 올해 2500개의 일자리를 줄이겠다고 밝혔으며 마이크로소프트(MS)도 게임 부문에서 약 1900명을 줄인다고 발표했다. 모바일 메신저 플랫폼 스냅챗의 모회사 스냅도 디지털 광고시장 침체에 따른 손실 회복을 위해 전 세계 인력의 1/10을 감원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