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2.04.24) 66세 골퍼 랑거, 아킬레스건 수술로 마스터스 출전 불투명

스포츠뉴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메이저 골프대회 마스터스를 두 차례나 제패한 베른하르트 랑거(독일)가 아킬레스건 수술을 받게 돼 올해 마스터스 출전이 힘들어졌다.


랑거는 3일(현지시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를 통해 보도자료를 내고 "연습 도중에 아킬레스건이 찢어지는 부상을 당해 수술을 받는다"며 "회복할 때까지 대회에 나갈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1985년 1993년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랑거는 66세의 나이에도 50세 이상이 출전하는 시니어 투어에서 왕성한 활동을 해 왔다.


역대 우승자 자격으로 올해에도 마스터스 초청장을 받은 랑거는 "올해가 마지막 출전이 될 것"이라고 최근 밝혔다.


하지만 아킬레스건 수술을 받으면 수개월의 회복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랑거가 오는 4월 11일 개막하는 마스터스에 출전하기는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