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WP "美 공화 대선후보 가능성 트럼프·디샌티스·헤일리 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미국 공화당의 대선 후보 경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가 당선될 가능성이 가장 높은 후보로 분석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3일(현지시간) 전국 단위 각종 여론조사 평균 등을 토대로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당선 가능성이 높은 후보 10명의 순위를 분석해 보도했다.

사법 리스크가 커질수록 오히려 지지율이 상승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변없이 1위를 차지했다.


WP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전국 단위 여론조사에서 평균 50%가 넘는 지지율을 보이고 있다"며 경선이 집중된 이른바 '슈퍼 화요일' 전날인 내년 3월 4일 (대선 결과 뒤집기 혐의에 대한) 그의 공판 기일이 잡힌 것도 결과적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최근 지지세가 주춤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는 디샌티스 주지사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뒤를 이어 두번째로 당선 가능성이 높은 인물로 지목됐다.

미국 정치분석 사이트 '파이브서티에이트'(538·미국 대통령 선거인단 숫자를 의미함)에서도 디샌티스 주지사는 평균 14.5%의 지지율로 트럼프 전 대통령에 이은 2위에 올랐다.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


WP는 "지난 2월까지만 해도 디샌티스 주지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양강 구도를 형성했었다"며 "디샌티스 주지사 입장에선 실제 레이스가 시작된 뒤 이 같은 반등을 다시 한 번 이뤄내는 게 절실하다"고 꼬집었다.

이들의 뒤를 이은 3위는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가 차지했다.

헤일리 전 대사는 각종 여론조사 지지율 평균으로는 최근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기업인 출신 비벡 라마스와미(8.7%)에 미치지 못하는 5.9%로 네번째에 머물렀지만, 첫 경선 토론 당시 탄탄한 실력을 과시하며 실질적 승자라는 평가를 받으며 선취점을 올렸다.

WP는 유일한 흑인 후보인 팀 스콧 상원의원과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을 당선 가능성 각각 4~5위로 평가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을 적극 옹호하며 그와 유사한 극우 성향의 정책과 발언으로 눈길을 끌고 있는 라마스와미 후보는 6위에 그쳤다.

WP는 "첫 경선 토론에서 좋은 의미에서건 나쁜 의미에서건 라마스와미만큼 눈에 띄는 사람은 없었다"면서도 "이를 토대로 예비선거 유권자 여론조사에서 3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하고 있지만, 경선 승리 이외에 내각 입성 등 다른 무언가를 노리는 느낌을 지우기 힘들다"고 평했다.

이밖에 '트럼프 대항마'로서 가능성이 여전히 거론되지만 출마를 선언하지도 않은 글렌 영킨 버지니아 주지사가 7위에 포진했고, 크리스 크리스티 전 뉴저지 주지사, 더그 버검 노스다코타 주지사, 아사 허친슨 전 아칸소 주지사가 각각 8~10위에 올랐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