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9.29.23) ‘이재명 겨냥’ 박수영 “이화영 지켜야 한다…구치소 나오면 위험”

국내뉴스


‘이재명 겨냥’ 박수영 “이화영 지켜야 한다…구치소 나오면 위험”
‘이재명 겨냥’ 박수영 “이화영 지켜야 한다…구치소 나오면 위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29일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지켜야 한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소위 '이재명 저격수'인 내가 볼 때 검찰의 이재명 의원(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영장청구서에는 중요한 부분이 빠졌다"며 "증거인멸 중 최악의 경우는 주요 증인이 사라지는 것이다. 이재명 주변에는 5명이나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 않은가"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치꾼 한 사람 주변에 이렇게 많은 사람이 이렇게 짧은 시간에 목숨을 버리는 일이 또 있었는가"라며 "과문한 탓인지 내가 알기로는 세계 최초"라고도 했다.


박 의원은 "이분들이 아무 죄도 없고 양심에 아무런 거리낌이 없다면 왜 굳이 죽음을 선택했겠는가"라며 "목숨까지 버릴 무언가가 있기 때문일 것인데, 그걸 찾아서 판사에게 어필하는 게 필요했었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보통 돌아가신 분들에 대해 공소권 없음이라고 사건 종결을 하는데, 이번에도 평소 하듯 만연히 구속영장 청구 때 포함시키지 않은 게 아닌가 싶다"고 추측했다.


박 의원은 "이화영의 구속 기간이 곧 만료된다"며 "구치소에 있을 때는 안전하지만 바깥에 나오면 위험할 수 있다. 잘 지켜야 한다"고 주장키도 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