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9.29.23) 생밤 목에 걸려 큰일날뻔…지나가던 간호사가 살렸다

국내뉴스


성묘를 갔던 50대 여성이 생밤을 먹다가 목에 걸렸다가 주변에 있던 간호사의 구급처치 덕분에 다행히 위기에서 벗어났다.

생밤 목에 걸려 큰일날뻔…지나가던 간호사가 살렸다
생밤 목에 걸려 큰일날뻔…지나가던 간호사가 살렸다

29일 오후 1시쯤 50대 여성 A씨는 남편과 함께 경남 거제시의 추모의 집을 방문했다. A씨는 주차장 인근에서 기다리다 차 뒷좌석에서 생밤을 까먹다가 갑자기 밤 한 알이 목에 걸려 숨을 제대로 쉬지 못했다. 이를 본 남편은 A씨를 차 밖으로 끌어낸 뒤 물을 먹이려고 했다.


마침 주변을 지나던 간호사 정성길(24)씨가 이를 보고 남편을 제지한 뒤 하임리히법으로 응급조치를 했다. 하임리히법은 이물질로 인해 기도가 폐쇄돼 질식 위험이 있을 경우 흉부에 강한 압력을 줘 토해내게 하는 응급조치이다. A씨는 덕분에 목에 걸린 생밤을 토해냈고, 정씨에게 여러 차례 감사의 뜻을 표했다.


정 씨는 경남 통영의 한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간호사로 일하고 있다. 그는 "기도에 이물질이 걸린 사람에게 물을 주면 이물질이 목구멍 더 깊은 곳에 걸리거나 기도로 물이 들어가 상황이 악화할 수 있다"며 "잘못하면 119를 부르고 심폐소생까지 할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 천만다행"이라고 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