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9.28.23) 윤 대통령 "항공화물 없인 경제 없어"…연휴 첫날 인천공항행(종합)

국내뉴스


윤 대통령 "항공화물 없인 경제 없어"…연휴 첫날 인천공항행(종합)
윤 대통령 "항공화물 없인 경제 없어"…연휴 첫날 인천공항행(종합)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추석 연휴 첫 일정으로 공항 화물터미널을 찾아 현장 근로자를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을 방문해 항공화물 수출 현장을 살펴봤다고 이도운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으로 전했다.


윤 대통령은 먼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항공화물 산업 현황을 보고받았다.


원 장관은 "최근 전자상거래 활성화로 물동량이 증가했다"며 "항공화물 인프라 확충, 항공 네트워크 확대, 스마트 화물 운영체계 전환을 통해 항공화물 산업을 지원하고 아마존 배송센터 유치도 추진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보고 뒤 영종대교 통행료 인하와 관련해 주민들이 감사 인사를 전하는 영상을 시청했다.


자리에 있던 정해룡 한국공항 상무는 "통행료를 인하해 주셔서 서울에서 인천공항까지 출퇴근 비용이 월 10만원 이상 절감돼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통행료 인하가 주민들과 근로자들에게 큰 도움이 됐다고 하니 저 역시 기쁘다"고 화답했다.


국토부는 다음 달 1일부터 영종대교 상부도로 통행료를 편도 6600원에서 3200원으로 인하하고, 편도 3200원인 하부도로는 1900원으로 인하한다.


올해 초 인천 영종국제도시 주민들이 정부가 영종대교 통행료 인하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며 반발하자 윤 대통령은 전 정부 약속이라도 정부가 했던 약속이므로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에게 물류 시설에 관한 설명을 들으며 화물터미널 내부를 둘러봤다.


화물터미널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들은 "대통령님 환영합니다", "대통령님께서 휴일에 와 주셔서 힘이 납니다"라며 박수치며 환영했다.


윤 대통령은 "연휴에 쉬지도 못하고 수출 일선에서 수고해 주셔서 정말 제가 고맙다"며 근무자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화물터미널 밖으로 나온 뒤 공항 주기장(駐機場)으로 이동해 일본 도쿄행 화물기를 둘러봤다.


윤 대통령이 방문한 주기장은 화물기 39대가 동시에 작업할 수 있는 공간을 자랑한다.

윤 대통령 "항공화물 없인 경제 없어"…연휴 첫날 인천공항행(종합)
윤 대통령 "항공화물 없인 경제 없어"…연휴 첫날 인천공항행(종합)

윤 대통령은 화물기에 탑승해 화물기 기장에게 화물 탑재 과정 전반에 관한 설명을 들었다.


윤 대통령이 탑승한 화물기는 보잉747로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와 기종이 같다. 이날 윤 대통령에게 화물기를 안내한 기장도 박익 기장으로 2012년부터 공군 1호기 기장을 맡았다. 박 기장은 최근 인도네시아-인도 순방을 운항해 윤 대통령과 반갑게 인사했다.


윤 대통령은 박 기장에게 "연휴에도 쉬지 못하고 정말 고맙다"며 "동남아에서도 수고 많으셨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화물기에서 내린 뒤 이날 근무 중인 주기장 직원 12명과 환담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더 성장하고 발전하기 위해서는 5000만 내수 시장만으로는 부족하기 때문에 수출과 수입을 더 늘릴 수밖에 없다"며 "항공화물 없이는 국민 경제 활동도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계셔서 나라 경제도 돌아가는 것이기 때문에 자부심을 갖고 더 열심히 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연휴에도 나와 애쓰시는 모습을 보니 더 큰 고마움을 느낀다"고 격려했다.


이날 현장 방문에는 원희룡 장관과 이학재 사장을 포함해 유정복 인천광역시장, 배준영 국민의힘 의원,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