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9.27.23) [줌인] 美 대통령 최초 車노조 파업 현장 방문한 바이든의 노림수

글로벌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현직 대통령 중 처음으로 노조 파업 시위에 동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미자동차노조(UAW) 로고가 새겨진 모자를 쓰고 미국 성조기가 달린 확성기를 든 채 파업을 지지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26일(현지 시각) 로이터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미시간주 웨인카운티의 제너럴모터스(GM) 서비스 부품 공장 앞에서 열린 UAW 시위 현장을 찾았다. 현재 UAW는 GM, 포드, 스텔란티스 등 미국 3대 자동차 제조사를 상대로 12일 동안 파업을 벌이는 중이다.

[줌인] 美 대통령 최초 車노조 파업 현장 방문한 바이든의 노림수
[줌인] 美 대통령 최초 車노조 파업 현장 방문한 바이든의 노림수

바이든 대통령은 UAW 로고가 새겨진 모자를 착용하고 피켓라인에 동참했다. 피켓라인은 직원의 출근을 막고 파업 동참을 독려하는 파업 노동자의 대열을 말한다. 약 200명의 UAW 노조 앞에 선 바이든 대통령은 확성기를 들고 “당신들은 지금 받는 것보다 더 많은 것을 벌 자격이 있다”며 “계속 가자(Let’skeepgoing)”고 외쳤다. 그는 “역사상 가장 친노조적인 대통령이 되겠다는 약속을 지키려고 피켓라인에 합류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당신들은 금융위기였던 2008년과 그 이전에 자동차 산업을 살렸다”며 “당신들이 원하는 만큼의 급여 인상과 다른 혜택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노조가 요구한 40% 임금 인상안을 지지하느냐’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기도 했다.


그는 존 멜렌캠프의 ‘스몰 타운’이 나오자, 피켓라인을 따라 걸으며 시위대와 주먹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숀 페인 UAW 회장은 바이든 대통령의 방문이 “역사적인 순간”이라며 “함께해 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페인 회장은 “바이든 대통령이 노동자 계급을 위해 옳은 일을 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앞서 UAW는 GM, 포드, 스텔란티스와의 단체임금협상이 시한을 넘기자 15일부터 미시간, 오하이오, 미주리주에 위치한 3개 공장에서 동시 파업에 들어갔다. UAW는 향후 4년간 임금을 최소 40% 인상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사측은 최대 20%의 인상안을 고수 중이다.


미국 대통령이 파업 현장을 방문하는 것을 이례적이다. 친노동 성향의 지미 카터 전 대통령조차 피켓 라인을 방문한 적이 없다. 이를 반영하듯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의 UAW 파업 현장 방문에 대해 “연대를 표명하고 그들에 대한 공정한 처우를 요구하기 위한 것”이라며 “미국 현대사에 있어 현직 대통령 중 미국 대통령이 노조의 피켓라인에 동참하는 것은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은 현대 들어 가장 노조 친화적인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친노조 성향을 강조한 것은 공화당의 유력 대권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의식한 행보이기도 하다. 트럼프는 27일 UAW 파업 현장을 찾을 예정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바이든은 노조 지도부의 초청으로 파업 현장을 찾은 반면 트럼프는 접근하지 말라는 노조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방문을 계획 중”이라며 “바이든이 UAW과 연대해 피켓라인에 합류한 가운데 트럼프는 반대의 행보를 보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여기다 미시간는 경합주로 2024년 미국 대선에서 접전을 벌일 지역으로 꼽힌다. 트럼프는 2016년 대선 당시 미시간주에서 간신히 승리했고, 바이든은 2020년 대선 때 3%포인트 차이로 승리했다. 당시 출구조사에서 바이든은 조합원 가구 중 3분의 2를 지지를 얻은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UAW는 2020년 바이든 지지를 선언했지만, 현재는 재선에 나선 바이든에 대한 지지를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은 상태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