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9.27.23) 불붙는 여의도 한양 재건축 수주전…포스코이앤씨 "1조원 책임조달" [집슐랭]

최종 수정일: 2023년 9월 27일

국내뉴스


 불붙는 여의도 한양 재건축 수주전…포스코이앤씨 "1조원 책임조달" [집슐랭]
불붙는 여의도 한양 재건축 수주전…포스코이앤씨 "1조원 책임조달" [집슐랭]

서울 여의도 재건축 1호 한양아파트의 시공권 수주 경쟁에 참전한 포스코이앤씨와 현대건설이 파격적인 공약을 내걸며 눈길을 끌고 있다. 향후 이어질 압구정, 목동, 한남 등 서울 최상급지의 재건축·재개발 시공사 선정전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대형 건설들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27일 포스코이앤씨는 신탁방식 사업의 단점을 보완한 금융특화 솔루션을 제안해 소유주 부담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포스코이앤씨는 △총사업비 1조원 책임 조달 △분양수익에 따른 공사비 수령 △사업비 우선상환 △환급급 조기지급 등 시행사와 조합에 파격적인 금융 조건을 내걸었다.


포스코이앤씨가 책임조달하겠다고 밝힌 1조원은 제안한 공사비 7020억원 대비 약 142% 규모의 자금이다. 정비사업은 사업진행 과정에서 사업비 한도가 조기소진 되거나 시행자 측 자금 부족으로 사업이 중단될 가능성이 있는데, 이러한 위험을 최소화하고 안정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의도다.


'분양수입금 내 기성불' 조건도 제안했다. 신탁방식사업의 경우 시공사는 '기성불 방식'으로 공사비를 받는다. 기성불은 시공사가 공사를 진행하면서 발생된 공사비용을 매 1개월마다 시행자가 시공사에게 지급하는 방식이다. 다만 시행자가 공사비 지급 제원이 없을 경우, 시행자는 '신탁계정대'를 사용해 시공사에 공사비를 지급해야 한다.


그러나 최근 신탁사가 시행사 혹은 조합에게 사업자금을 대출해주는 계정인 신탁계정대 금리가 6%대를 상회하는 만큼 포스코이앤씨는 분양수입이 없더라도 공사비를 받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현대건설도 여의도 한양아파트 개발이익을 극대화해 소유주에게 최소 3억 6000만원 이상을 환급하겠다고 제안했다. 현대건설 입찰제안서에 따르면 △분양수입 증가 세대당 약 6억원 △미분양 시 최초 일반분양가로 현대건설이 대물인수 △일반분양가 상승으로 인한 모든 이익 소유주 귀속 등의 전략으로 동일평형 입주 시 100% 환급받는 개발이익 등이 입찰 조건으로 담겼다.


현대건설은 특히 분양가 규제를 받지 않는 오피스텔을 고급화해 분양 수익을 극대화하겠다는 전략도 공개했다. 한양아파트는 정비 계획상 일반 아파트 외 일부 오피스텔을 분양하는 사업지다. 전 세대 복층형 설계와 프라이빗 테라스 등의 대안설계를 통해 오피스텔 면적을 늘리고 분양가격도 3.3㎡당 8500만원 이상으로 책정하기로 했다. 이럴 경우 분양수입은 KB추정분담금인 1743억원 대비 1440억 늘어난 3183억원(182% 이상)이 될 전망이다.

 불붙는 여의도 한양 재건축 수주전…포스코이앤씨 "1조원 책임조달" [집슐랭]
불붙는 여의도 한양 재건축 수주전…포스코이앤씨 "1조원 책임조달" [집슐랭]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