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9.27.23) “가구당 3.6억 환급”...현대건설, 여의도 한양 재건축에 총력

국내뉴스


“가구당 3.6억 환급”...현대건설, 여의도 한양 재건축에 총력
“가구당 3.6억 환급”...현대건설, 여의도 한양 재건축에 총력

현대건설이 서울 여의도 1호 재건축 한양아파트 정비사업 수주전에 참전하면서 개발 이익을 극대화해 소유주에게 환급하겠다고 제안한 사실이 알려졌다.


27일 서울시 정비사업 종합정보관리시스템 정보몽땅에 게재된 입찰제안서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여의도 한양아파트에 ▲분양수입 증가 세대당 약 6억원 ▲미분양 시 최초 일반분양가로 현대건설이 대물 인수 ▲일반분양가 상승으로 인한 모든 이익 소유주 귀속 등을 제안했다.


여의도 한양아파트는 정비계획상 일반 아파트 이외에 일부 오피스텔을 분양해야 하는 현장이다. 오피스텔은 아파트와 달리 분양가 규제를 받지 않아 고급화를 통해 분양가를 높일 수 있는데 현대건설은 이 부분을 공략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청담동 ‘PH129’, 삼성동 ‘라브르27’ 등 국내 최고 수준 분양가로 주거상품을 분양했던 경험을 살려 여의도 최초의 하이퍼엔드 오피스텔을 탄생을 예고했다.


구체적으로 현대건설은 전 가구 복층형 설계와 프라이빗 테라스 등의 대안설계를 통해 오피스텔 면적을 원안 대비 937평 늘리고 분양가도 3.3㎡당 8500만원 이상으로 책정했다. 분양수입으로 KB추정분담금인 1743억원 대비 1440억 늘어난 3183억원(182%) 이상을 보장한다는 것이다.


아파트 역시 디에이치 브랜드와 월드클래스 특화설계로 가치를 끌어올려 분양가를 3.3㎡당 7500만원으로 산정했다. 분양수입은 원안인 5698억원보다 1860억원 증가한 7558억원(132%)이상으로 추산된다.


또 미분양 물량이 발생할 경우에도 공사비 대신 최초 일반분양가로 대물인수 하겠다고 제안했다. 부동산 경기 불황이 닥쳐도 소유주들이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사업조건이라는 설명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한국의 맨해튼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여의도 최초의 하이퍼엔드 주거상품을 구상했다”며 “디에이치 여의도퍼스트라는 이름에 어울리는 여의도 최고의 랜드마크를 탄생시키며 소유주에게 최고의 가치와 이익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