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9.26.23) 마크롱 대통령 “2027년 1월부터 석탄화력발전 완전 중단”

글로벌뉴스

프랑스 정부가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55% 감축을 목표로 대중교통 이용 및 전기차 전환 촉진, 석탄발전 중단 등의 내용을 담은 로드맵을 내놨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특별 각료회의를 마친 뒤 연설을 통해 “우리가 이산화탄소 배출 감축 목표를 달성하려면 우리는 앞으로 연간 5%씩 줄이는 데 성공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우리는 석탄, 석유, 가스 등 화석 연료에 대한 의존도를 60%에서 2030년 40%로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 “2027년 1월부터 석탄화력발전 완전 중단”
마크롱 대통령 “2027년 1월부터 석탄화력발전 완전 중단”

프랑스가 지난 5년간 온실가스 배출을 2%씩 줄여왔으나, 2030년까지 순배출량을 1990년 대비 55% 감축하겠다는 유럽연합(EU) 목표 수준을 맞추려면 보다 속도를 내야 한다는 것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식 생태학’이라고 이름 붙인 이번 계획에 100억유로(약 14조원)를 추가 투입하겠다면서 “이는 기후 위기를 해결하는 동시에 프랑스의 농업·산업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발표된 로드맵에는 7억유로(1조원)를 투자해 13개 대도시에 급행 통근철도망을 구축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대중교통망 확충으로 자가용 의존도를 낮추겠다는 전략이다.


현지 일간 르몽드는 “운송 부문은 프랑스 온실가스 배출량의 30%를 차지하며, 그중 3분의 2가 개인 차량에서 발생한다”고 보도했다.


전기차 전환 촉진 계획도 담겼다. 마크롱 대통령은 소비자들이 내연기관차보다 비싼 전기차 구매를 꺼린다는 점을 인정하면서 오는 11월 저소득층을 위한 전기차 리스 지원 제도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EU산 전기차 리스 비용을 월 100유로(14만원)로 낮추기 위해 “내년에 수만 대의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을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2027년까지 프랑스에서 최소 100만대의 전기차를 생산하고 북부 지역에 4곳의 배터리 공장을 열겠다고 덧붙여 기후변화 대응 정책을 주권 강화의 지렛대로 삼겠다는 뜻을 숨기지 않았다고 르몽드는 전했다.

마크롱 대통령 “2027년 1월부터 석탄화력발전 완전 중단”
마크롱 대통령 “2027년 1월부터 석탄화력발전 완전 중단”

마크롱 대통령은 아울러 프랑스에 남은 2개의 석탄화력발전소 운영을 2027년 1월1일부터 완전히 중단하고 목재, 식물 및 기타 유기물질을 태워 생산되는 바이오매스 에너지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발전소는 당초 지난해 가동이 중단될 예정이었으나,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유럽에 에너지난이 시작돼 계획이 미뤄져 왔다.


이밖에 프랑스 전체 온실가스 배출의 약 10%를 차지하는 50개 사업장은 2030년까지 배출량을 45% 감축하기 위한 협약에 11월까지 공식 서명하기로 했다고 마크롱 대통령은 설명했다. 그는 또 국가가 전기 가격 통제권을 되찾을 것이라면서 시민들이 열펌프 등 가스보일러의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프랑스의 이번 로드맵은 최근 탄광 개발 재개, 내연기관차 판매 중단 5년 연기 등 잇단 ‘기후 후퇴’ 정책을 내놓은 영국과 대조를 이루지만, 국내적으로는 “충분히 야심 차지 못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국제 환경보호 단체 그린피스의 프랑스 지부는 “대통령은 여전히 기후 비상사태의 규모를 깨닫지 못하고 있다”며 “석유·가스 등을 단계적으로 퇴출하는 일정표를 제시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녹색당 야니크 자도 의원은 “마크롱은 5년 전에도 똑같은 약속을 했었다”고 꼬집었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