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9.25.23) 1300억원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한 'MZ조폭' 5명 구속 기소

국내뉴스


1300억원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한 'MZ조폭' 5명 구속 기소
1300억원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한 'MZ조폭' 5명 구속 기소

1300억원 상당 규모의 불법 도박사이트를 운영해 그 수익으로 고급 승용차를 구매하고 전신 문신을 한 이른바 'MZ 조폭' 일당을 검찰이 구속기소했다.


춘천지검은 불법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총판팀장 A(25)씨 등 일당 국민체육진흥법위반(도박개장)과 도박공간개설 혐의로 6명을 기소하고 그 중 5명을 구속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20년 9월부터 3년간 축구·야구·농구 등 각종 스포츠 경기의 승패를 예측해 현금으로 환급이 가능한 전자머니를 걸게하고, 미리 정해진 배당률에 따라 돈을 지급해 주는 방법으로 운영하는 14곳 이상의 불법 도박사이트의 운영자와 공모한 혐의를 받는다.


일명 총판 팀장인 A씨는 불법 도박사이트에 가입시킨 회원들의 손실에 비례해 수익금을 분배받는 직책을 맡았고, B(25)씨는 부팀장으로 팀원들에게 급여를 지급, 범행 사무실을 관리했다.


C(25), D(26), E(24)씨와 불구속 기소된 홍보책 F(20)씨는 카카오톡 오픈채팅방과 텔레그램 등을 통해 불법 도박사이트들로 연결되는 주소와 추천인 코드를 알려주는 방법으로 회원들을 모집했다.

이번 수사에서 팀원인 C·D·E씨가 경찰에 의해 먼저 구속됐지만 이들은 공범들의 신원을 모른다고 진술, 이에 사건을 송치받은 검찰은 텔레그램 자료를 분석해 서울 금천구 일대를 중심으로한 동창 등으로 구성된 조직인 것을 확인했다.


이에 단서 분석을 통해 검찰은 부팀장인 B씨를 체포, 텔레그램 대화를 통해 범죄 수익을 은닉한 것으로 추정되는 비밀금고 사무실을 찾아내 총판팀장 A씨가 숨긴 40억원 상당의 현금도 압수했다.


A씨 일당은 도박사이트 운영 수익금으로 고급 승용차 2대를 소지하는 등 전신 문신으로 불안감과 위화감을 조성하는 이른바 'MZ 조폭'과도 같은 행태를 보이기도 했다.


검찰은 압수한 현금 40억원 몰수 외에도 총판 팀장 A씨가 소유한 고급 승용차 2대, 1억 5000만원의 임대차보증금반환청구권에 대해서도 즉시 몰수보전 조치했다. 검찰은 피고인들의 여죄에 대한 수사를 이어나가면서, 추가 공범에 관한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춘천지검 관계자는 "압수한 현금 40억원에 대한 몰수 외에도 피고인들의 범죄수익을 철저히 추적, 환수해 범죄 유인을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