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9.25.23)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발하더니…"中, 日 홋카이도 앞서 어업 계속"

글로벌뉴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발하더니…"中, 日 홋카이도 앞서 어업 계속"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발하더니…"中, 日 홋카이도 앞서 어업 계속"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의 후쿠시마(福島) 제1 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방류 이후에도 중국 어선이 일본 앞바다에서 조업을 했다고 25일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중국이 일본산 수산물 금수조치를 취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어선이 일본 인근 해역에서 잡은 물고기를 중국산으로 팔았을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이다.


아사히는 선박에 탑재된 선박자동식별장치(AIS)로 해상 위치, 조업 상황을 특정할 수 있는 '글로벌 피싱 워치(GFW)'로 중국 어선의 활동을 추적했다.


신문이 조사한 결과 북태평양 지역인 일본 북단 홋카이도(北海道) 네무로(根室)시에서 1000㎞ 떨어진 공해에서 ‘다수’의 중국 어선 활동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해역은 북위 40~50도, 동경 150~170도의 꽁치·고등어·정어리가 주로 잡히는 곳이다.


후쿠시마 제1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8월24일 오염수 방류를 시작했다. 방류 이전인 8월3일 이 해역에서 중국 어선은 156척 확인됐다. 오염수 방류 이후인 9월19일에는 162척이 확인됐다.


신문에 따르면 오염수 방류일을 포함한 최근 이 해역에서는 중국 어선이 일일 146~167척 확인되고 있다. 오염수 방류 후 일본 앞바다에서의 중국 어선 활동에 "큰 변화는 없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외에도 GFW에 따르면 오염수 방류 후 오키나와(沖縄) 본섬에서 북서 쪽으로 200㎞ 떨어진 해역에서도 중국 어선의 조업이 확인됐다. 일본 어선도 조업하는 곳이다.


일본 수산청도 이러한 동향을 파악하고 있다. 해당 해역에서 활동하는 중국 어선의 수는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거의 같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수산청은 각국의 어획량도 확인하고 있다. 중국 등의 어선이 올해 여름 이후 꽁치잡이를 한 것도 파악했다.


특히 신문은 중국에서 원양어업을 하는 복수의 기업에게 9월 현재 해당 해역에서 꽁치 등을 잡고 있다는 확인을 받았다.


일본꽁치봉수망어업협동조합회의 오이시 고헤이(大石浩平) 전무이사에 따르면 일본 꽁치잡이 어선들도 간은 해역에서 조업하는 중국 어선의 존재를 인지하고 있다.


오이시 전무이사는 "중국은 꽁치를 선내에서 냉동해 가져가기 때문에" 일본 어선보다도 "(선박에) 선원도 많다"고 밝혔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발하더니…"中, 日 홋카이도 앞서 어업 계속"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발하더니…"中, 日 홋카이도 앞서 어업 계속"

중국은 일본의 오염수 방류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방류 이후 즉각 일본산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를 내렸다. 금수조치가 "(중국) 공중 생명과 건강을 효과적으로 지키고, 위험을 완전히 억제"하기 위한 "긴급조치"라고 국제무역기구(WTO)에 설명했다.


아사히는 "일본 어선이 이 해역에서 잡은 꽁치 등 수산물은 중국에 수출할 수 없다. 하지만 중국 어선이 같은 해역에서 잡은 수산물은 중국에서 가져가면 중국산으로서 주로 중국 국내로 유통된다"고 꼬집었다.


국제기관·북태평양어업위원회(NPFC)에 따르면 지난해 북태평양 꽁치 어획량은 대만, 중국, 일본 순으로 많았다. 이 3개 국가의 어획량이 전 세계 95%를 차지하고 있다. 수산청에 따르면 중국을 포함한 NPFC 구성국의 올해 꽁치 어획량은 총 6만760t(9월16일 기준)이다.


일본의 지난해 꽁치 어획량은 역대 최저인 1만8000t, 중국은 약 3만5000t이었다.


중국의 꽁치 어선은 보통 5~6월 출항해 연말 쯤 중국 어항으로 되돌아간다. 즉, 올해 출항한 꽁치잡이 어선은 일본의 오염수 방류가 시작된 후에도 어업을 계속하고 있다는 것이다. 중국 저장(浙江)성 원양 어업 관계자는 신문에 "지금 꽁치잡이에 지장은 없다. (오염수) 방출 후 (중국) 어선이 귀국했다는 이야기는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일본 와세다(早稲田)대학의 사나다 야스히로(真田康弘) 객원준교수는 신문에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전면 금지하는 한편, 이렇게 많은 중국 어선이 일본 어선도 조업하고 있는 북태평양에서 물고기잡이를 하고 있는 것은 더블 스탠다드(이중 기준)로서 위화감이 있다"고 지적했다.



c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2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