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9.25.23) 송갑석 "李체포안 자기증명 거부…부끄럽지 않은 선택했다"

국내뉴스


송갑석 "李체포안 자기증명 거부…부끄럽지 않은 선택했다"
송갑석 "李체포안 자기증명 거부…부끄럽지 않은 선택했다"

더불어민주당 지명직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한 송갑석 의원이 25일 당내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표 색출’ 움직임에 대해 “자기증명을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비루하고 야만적인 고백과 심판은 그나마 국민들에게 한 줌의 씨 종자처럼 남아있는 우리 당에 대한 기대와 믿음마저 날려버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모두가 실패한 자리에 성찰과 책임을 통한 수습과 모색은 처음부터 없었고 분노와 증오의 거친 말들만 난무하고 있다”며 “급기야 우리 당 국회의원들은 가결이냐, 부결이냐를 고백함으로써 자신을 증명해야 하는 상황에 내몰려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증명하지 않는 자, 증명하지 못한 자, 증명이 불충분한 자의 정치생명을 끊는다고 한다”고 우려했다.


송 의원은 재차 “저는 자기증명을 거부한다”며 “그것이야말로 제 정치생명을 스스로 끊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국회의원의 양심과 소신에 따라, 민주당의 심장 호남의 국회의원으로서 국민과 당원, 역사에 부끄럽지 않은 선택을 했다”고 했다. 이어 “지도부의 한 사람으로서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에 대한 책임은 의심의 여지 없이 분명하고 무겁기에, 사퇴는 저에게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지극히 당연한 결정”이라며 지도부 책임론에 힘을 실었다. 송 의원은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사태 다음 날인 22일 이 대표에게 사의를 전했고 이 대표는 23일 이를 수리한 바 있다.


송 의원은 이 대표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것에 대해 “2년 넘게 이어져온 검찰수사의 정치성, 부당성을 사법부 판단과정을 통해 분명하게 밝힘으로써 그 매듭을 끊으려는 뜻이 포함된 결과”라며 “구속영장 발부 자체에 동의한 것이 아니라고 이해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사법부도 국회 체포동의안 가결의 의미를 결코 오해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민주당은 미증유의 혼란과 위기를 겪고 있지만, 우리가 그 위기를 지혜롭게 이겨낸다면 다시 시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비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송 의원은 3월 계파 갈등을 잠재우기 위한 ‘탕평 인사’ 차원에서 지명직 최고위원에 임명됐다.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직후 박광온 원내지도부가 총사퇴한 데 이어 송 의원도 최고위원직에서 물러나면서 비명계 축출 작업이 본격화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