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1.4.23) "한국 여행 가지마라" 불만 폭주하자 부랴부랴 진화 나선 법무부 "태국 차별 아니다"

글로벌뉴스


태국인의 국내 입국 심사가 엄격해져 태국 관광객들의 불만이 커지는 있는 가운데, 법무부가 “불법 체류를 방지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재유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은 3일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입국 불허율은 예전보다 줄었다. 과거 7%였다면 지금은 4%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한국 여행 가지마라" 불만 폭주하자 부랴부랴 진화 나선 법무부 "태국 차별 아니다"
"한국 여행 가지마라" 불만 폭주하자 부랴부랴 진화 나선 법무부 "태국 차별 아니다"

앞서 지난주 태국 엑스(옛 트위터) 해시태그 검색어 1위가 “#한국방문 금지”일 정도로 한국을 향한 태국의 분노는 뜨거웠다.


설레는 마음으로 비행기를 타고 한국에 도착했는데, 입국심사에서 입국을 거절당했다는 사연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급속도로 퍼졌기 때문이다.


“여행을 위해 5년 동안 돈을 모았는데, 급여에 비해 너무 많은 돈을 갖고 있다는 이유로 입국이 거부됐다” “출입국관리소에서 ‘한국에 네 번이나 관광을 왔는데 아직도 부족하냐’는 질문을 받았다” 등의 사연이 줄줄이 공개됐다.


태국 정부까지 나섰다. 세타 타위신 태국 총리는 지난달 31일 “한국 출입국관리소에 의해 태국 국민이 지속해서 추방되고 있는 문제를 정부가 조사할 것”이라며 당국 차원에서 나설 것임을 예고했다.


이에 법무부가 긴급 진화에 나섰다. 법무부는 “특정 나라를 대상으로 심사를 강화하지는 않았다”며 태국을 차별한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다만 “(입국 심사는) 불법체류를 방지하기 위한 조치”라고 했다.


법무부에 따르면 태국인 불법체류자 수는 2015년 5만2000명대였으나, 올해 9월 기준 15만7000명으로 8년간 3배 증가했다. 중국인 불법체류자가 6만4000명인 것과 비교하면 태국인이 약 2.5배 많다.


이재유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은 “불법체류를 줄이기 위해 입국 불허를 많이 하는 것으로 이해될 수도 있다”고 했다. 그는 또 “(불법체류) 외국인들이 많아지면서 마약 유통도 많아지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불법체류자는 관리 가능한 수준으로 감축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한국을 방문한 태국 관광객은 18만명으로 전체 외국인 관광객 중 6위를 차지했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2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