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30.23) 경기대 이윤수, 남자배구 신인 전체 1순위로 삼성화재에 지명

스포츠뉴스


경기대 이윤수, 남자배구 신인 전체 1순위로 삼성화재에 지명
경기대 이윤수, 남자배구 신인 전체 1순위로 삼성화재에 지명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경기대 아웃사이드 히터 이윤수(20·키 197.1㎝)가 V리그 2023-2024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 전체 1순위의 영예를 안고 삼성화재 유니폼을 입는다.


삼성화재는 30일 서울시 강서구 메이필드 호텔에서 열린 한국배구연맹(KOVO) V리그 2023-2024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 지명권을 얻은 뒤 이윤수를 호명했다.


경기대 2학년 이윤수는 조금 일찍 프로 입단을 노렸고, 전체 1순위에 뽑혔다.


이윤수는 지난해 9월에 열린 20세 이하 아시아선수권에서 베스트 아웃사이드 히터상을 받았다.


여러 프로구단이 이윤수를 '공수 모두 능한 선수'로 평가했고, 1순위 지명권을 얻은 삼성화재는 주저하지 않고 이윤수를 선택했다.


드래프트 지명순서는 지난 시즌 최종 순위 역순으로 삼성화재 35%, KB손해보험 30%, OK금융그룹 20%, 우리카드 8%, 한국전력 4%, 현대캐피탈 2%, 대한항공 1%의 구슬 확률 추첨을 통해 정했다.


가장 높은 확률을 쥔 삼성화재가 1순위 지명권을 얻었고, 우리카드가 2순위 지명권을 얻는 행운을 누렸다.


OK금융그룹, 대한항공, KB손해보험, 한국전력, 현대캐피탈이 3∼7순위 지명권을 얻었다.


하지만, 대한항공은 2024-2025 1라운드 신인 지명권을 받고, 손현종과 2023-2024 1라운드 신인 지명권을 삼성화재에 내주는 트레이드를 단행해 1라운드 4순위 지명권은 삼성화재가 행사했다.


신인 선수를 지명한 구단은 드래프트 후 15일 안에 입단 계약을 한 뒤 연맹에 선수 등록을 해야 한다.


지명받은 신인 선수는 출석 일수에 문제가 없는 한 구단에 합류해 훈련하며 경기를 치를 수 있다.


신인 선수 계약금은 1라운드 1∼2순위 1억6천만원, 3∼4순위 1억4천만원, 5∼6순위 1억2천만원, 7순위 1억1천만원이다.


2라운드에 뽑힌 선수는 1∼2순위 8천500만원, 3∼4순위 6천500만원, 5∼6순위 4천500만원, 7순위 3천500만원을 받는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3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