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27.23) 영풍제지 연이틀 하한가… 7주 만에 3분의 1 토막

국내뉴스


영풍제지 연이틀 하한가… 7주 만에 3분의 1 토막
영풍제지 연이틀 하한가… 7주 만에 3분의 1 토막

영풍제지가 불공정 거래 의혹으로 유가증권시장에서 정지된 거래를 재개한 뒤 연이틀 하한가를 기록했다. 지난달 52주 신고가를 찍고 정확히 7주 만에 3분의 1 토막 밑으로 쪼그라들었다.


영풍제지는 2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장과 동시에 가격제한폭의 하한선인 1만6650원까지 급전직하했다. 낙폭은 29.89%(7100원)다. 거래정지를 해제했던 지난 26일에도 개장하자마자 하한가(29.94%)를 찍고 2만3750원에 마감됐더. 전일 종가였던 이날 시초가에서 또 한번의 하한가를 맞았다.


이로써 영풍제지의 주가는 지난달 8일 5만4200원에서 52주 신고가를 기록하고 7주 만에 30.7%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날 하한가에 쌓인 매도 잔량은 1851만주8000주에 달한다. 유통 가능한 주식 4416만7000주의 40%를 넘긴 물량이다.


영풍제지 지분 45%를 보유하고 있는 최대주주 대양금속은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전 거래일 종가(1575원)보다 18.54%(292원) 떨어진 1283원에 거래를 마쳤다. 영풍제지와 마찬가지로 거래정지를 해제했던 지난 26일 하한가를 기록했지만, 이날 낙폭을 다소나마 억제했다.


영풍제지는 올해 주가를 730%나 끌어올렸지만 지난 18일 유가증권시장에서 돌연 매도 물량을 쏟아내며 하한가를 찍었다. 당시 대양금속도 하한가를 기록했다.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는 두 종목의 불공정 거래를 의심하고 지난 19일부터 25일까지 거래를 정지했다.


검찰은 두 종목의 시세 조종을 주도한 것으로 의심되는 피의자 4명을 구속했다. 지난 23일 영풍제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검찰은 또 피의자가 재판에 넘겨지기 전에 주식을 처분할 수 없도록 기소 전 추징 보전 명령 조치를 취했다.



국내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