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26.23) 애플도 OTT·게임 등 구독료 대폭 인상… 넷플·디즈니+ 등 미디어들 가격 인상 경쟁

국내뉴스


애플도 OTT·게임 등 구독료 대폭 인상… 넷플·디즈니+ 등 미디어들 가격 인상 경쟁
애플도 OTT·게임 등 구독료 대폭 인상… 넷플·디즈니+ 등 미디어들 가격 인상 경쟁

[디지털데일리 양민하 기자] 애플이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OTT) 서비스 '애플TV 플러스' 등 구독 서비스 요금 인상에 나섰다. 이번 가격 인상이 내년 서비스 부문 수익 증대로 이어질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25일(현지시간) 애플은 미국 등 일부 시장에서 애플TV 플러스와 아케이드, 뉴스 플러스, 애플 원 등의 요금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아케이드는 애플의 구독형 게임 서비스, 뉴스 플러스는 신문과 잡지 등의 뉴스 서비스다. 애플 원은 이러한 서비스를 묶은 패키지다.


애플TV 플러스의 한 달 요금은 6.99달러에서 9.99달러로 인상됐다. 지난해 10월 4.99달러에서 6.99달러로 요금을 인상한 지 1년 만에 또 올린 것이다. 연간 구독료는 69달러에서 99달러로 올랐다. 인상폭은 약 40%에 달한다.


이번 애플TV 플러스 요금 인상은 넷플릭스, 디즈니플러스 등 경쟁업체들이 잇따라 가격을 올리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아케이드는 월 4.99달러에서 월 6.99달러로, 뉴스 플러스는 월 12.99달러로 인상됐다.


종합 패키지인 애플 원의 개인 요금제는 월 16.95달러에서 19.95달러로, 가족 요금제는 22.95달러에서 25.95달러로 올랐다.


다만 애플 뮤직, 애플 피트니스플러스, 아이클라우드(iCloud) 서비스 가격은 인상되지 않았다.


애플은 이번 요금 인상 이유에 대해 "구독 서비스 콘텐츠가 추가됐다"며 "아케이드의 경우 2019년 이후 서비스가 3배 증가했고, 뉴스플러스는 출시 이후 100개의 신문과 잡지가 추가됐다"고 설명했다.


애플의 서비스 부문은 매출 측면에서 아이폰 다음으로 비중이 큰 비즈니스다. 지난 7월 종료된 분기에서 애플 서비스 사업 부문 매출은 사상 최고치인 210억달러를 기록하며 실적을 이끌었다.


한편 애플은 내달 2일 회계연도 4분기(올해 7·8·9월) 실적 발표를 앞두고 있다.


이날 애플의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1.35% 하락한 171.10달러로 마감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3회댓글 0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