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25.23) 전북, 경기장 조명 메인 컬러인 녹색 LED로 교체…전주성 랜드마크화 협의

스포츠뉴스


전북, 경기장 조명 메인 컬러인 녹색 LED로 교체…전주성 랜드마크화 협의
전북, 경기장 조명 메인 컬러인 녹색 LED로 교체…전주성 랜드마크화 협의

전북 현대가 홈 경기장 전주 월드컵경기장의 조명을 녹색으로 교체했다고 25일 보도자료로 밝혔다.


전북은 최근 전주시 체육산업과 및 전주시설관리공단과 협업해 동측 관중석 출입구 경관조명과 보안 조명을 전북현대 메인 컬러인 녹색 LED 조명으로 교체했다. 전주시와 전주시설관리공단은 전주 월드컵경기장, 애칭 '전주성'이 주는 의미를 부각하기 위해 동측 관중석 외관을 시작으로 경기장 전체를 초록빛으로 물들여 경기장을 랜드마크화 할 계획이다.


더불어 허병길 전북현대 대표이사는 23일 김인태 전주 부시장, 유상봉 체육산업과장, 김대정 체육시설관리팀장, 이정주 전주시설관리공단 월드컵 운영부장 등 관계자들과 만나 전북의 현안사업에 대해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


상호 미팅 자리에서 전북의 숙원사업인 ▲월드컵 경기장 잔디관리 문제 ▲월드컵 경기장 주변 주차장 대책 강구 ▲팬서비스 강화를 위한 월드컵 경기장 필드 LED 조명 교체 문제 ▲AFC 챔피언스리그 운영을 위한 연습구장 대처 방안 ▲2002 월드컵과 전북 현대를 위한 경기장내 역사관 및 기념관 조성을 위한 협의 ▲전북 팬 수요충족을 위한 팬 샵(MD샵) 시설확충 방안 ▲1994 버스 복원 및 대중교통 노선 확대 등 다양한 문제를 두고 논의하고 대책 마련에 서로 머리를 맞댔다.


김인태 전주부시장은 "우범기 시장님도 전북 현대 숙원사업 해결을 위해 적극지원으로 협력하라고 당부했다. 전북현대와 전주시가 함께 발전하기 위한 방안을 함께 고민하고 해결하기 위해 하나씩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허병길 전북 현대 대표이사도 "전주시의 적극적인 지원 노력에 감사하다. 예산 등 산재한 많은 문제들이 있다는 걸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전북을 사랑하는 수많은 전북 팬들의 바람과 숙원 사업이 해결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전주성을 전북의 랜드마크로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전주시설관리공단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연습구장의 경우 솔내구장의 보수작업이 많이 진행되면서 훈련장으로 쓰일 준비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신설 경기장이 조성되기까지 부족한 부분은 집중 관리해 해외팀들이 훈련하는데 문제가 없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