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25.23) 광양 미분양아파트 8000만원 할인에···기존 입주자들 ‘엘리베이터 사용료 500만원 내라’ 반발

국내뉴스


광양 미분양아파트 8000만원 할인에···기존 입주자들 ‘엘리베이터 사용료 500만원 내라’ 반발
광양 미분양아파트 8000만원 할인에···기존 입주자들 ‘엘리베이터 사용료 500만원 내라’ 반발

전남 광양시 마동의 한 신규 아파트가 분양이 저조하자 애초 분양가 보다 최대 8000만원까지 가격을 내리면서 신구 입주민들간 감정싸움을 빚고 있다.


25일 광양시와 입주민들에 따르면 전용면적 84㎡(약 34평) 면적으로 구성된 이 아파트는 올 초 1114세대가 입주했으나 미분양 세대(76세대)와 잔금 미납으로 인한 계약 해지 세대(118세대) 등 194채가 최근 할인 분양시장에 나왔다. 이 아파트는 지난 2020년 분양 당시 3억 2000만원(기준층 기준) 안팎에 분양됐다.


하지만 광양 지역의 아파트 공급과잉으로 미분양 상태가 계속되자 건설업체와 시행사가 자금회수를 위해 기존 분양가 보다 대폭 할인된 분양가로 입주자 모집에 나서면서 분쟁이 시작되고 있다. 이 업체는 34평 미분양 물량을 2억 4000만원(저층)~2억 7000만원대(기준층)에 확장비까지 무료라고 홍보하고 있다. 할인폭은 최대 8000만원까지 이른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소식에 기존 입주세대들이 발끈하고 나섰다. 이들은 입주민 비상대책위윈회를 구성하고, 할인 분양을 강력 반대하고 나섰다. 훨씬 저렴한 금액에 들어올려는 새 입주자들의 이사를 강력 저지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입주자들은 “제 값 주고 들어 온 사람들만 손해를 보게 됐다”며 건설사를 상대로 할인분양 방침 철회와 분양 원가 공개를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할인 분양을 받고 들어오려는 사람들을 상대로 ▲할인 분양 세대 입주불가 ▲이사 시 엘리베이터 사용료 500만원 ▲주차료 1대당 50배 적용 ▲커뮤니티 및 공용 부대시설 사용 불가 등의 문구를 아파트 곳곳에 붙여 논 상태다.


한 입주민은 “신규 세대에 대한 감정보다는 건설사에 대해 항의하는 것이다”며 “수천만원 피해를 본 우리들 입장을 고려해 건설사와 문제를 해결하기 전까지 입주를 미뤄달라고 요청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에앞서 올 초에는 광양 지역에서는 포스코건설(이앤씨)이 시공사로 참여한 ‘더샾 라크포엠’ 이 청약 경쟁률과 분양 계약률이 낮자 시행사가 일방적으로 분양 계약을 취소하고 위약금까지 물어주기도 했다.


이와 관련 광양시 관계자는 “건설업체의 분양 할인은 법적 신고나 허가사항이 아니어서 강제할 방법이 없다”고 밝혔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Opmerkinge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