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24.23) '보험사가 테니스장을?'…사업비 부적격 운영 생보사 제재

스포츠뉴스


'보험사가 테니스장을?'…사업비 부적격 운영 생보사 제재
'보험사가 테니스장을?'…사업비 부적격 운영 생보사 제재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금융감독원은 회사에 일방적으로 불리한 조건으로 테니스장 운영권을 획득하고, 임원의 부적절한 경비 사용을 묵인한 A생보사에 대해 관련 검사·제재 규정에 따라 조치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아울러 이 과정에서 임직원이 회사에 끼친 손해에 대해서는 내부심사 등을 거쳐 필요시 수사기관 등에 통보할 예정이다.


금감원이 지난달 사업비 운영실태 현장검사를 실시한 결과 A생보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서울시 소유 공유재산인 장충테니스장의 실질적인 운영권자 역할을 해왔다.


A사는 테니스를 활용한 헬스케어 서비스의 일환으로 테니스장 운영을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테니스 마니아로 알려진 A사의 대표와 운영권 인수를 연관 짓는 시각도 있다.


당초 장충테니스장 운영자 선정 입찰공고에는 '최근 5년 이내 테니스장 운영 실적이 있는 자'만 입찰 가능했다. 아울러 낙찰자는 '제3자에게 운영권 일부 또는 전부를 전대'하는 것이 금지됐다.


A 생보사는 그러나 운영자 자격 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하자 직접 응찰하는 대신 B사를 내세워 낙찰받도록 했고, 이후 B사에 광고비 등을 몰아주는 형식으로 사실상 낙찰금액 등을 보전해준 것으로 나타났다.


직전 장충테니스장 운영권 낙찰가는 3억7천만원에 불과했지만 B사는 26억6천만원에 낙찰을 받았다.


A사는 기본 광고비 등의 명목으로 3년간 27억원을 B사에 보전해주기로 한 것은 물론, 광고대행수수료 명목으로 인건비와 관리비 1억6천만원도 지급했다.


금감원은 A사 일반 임직원은 사전예약을 통해 장충테니스장을 이용하는 한편 사후 비용정산을 했지만, 일부 임원은 별도 이용 절차 및 비용 지급 없이 자유롭게 이용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A사는 임원 해외출장비 등 경비 집행 시 업무 관련성을 입증할 수 있는 문서나 비용 집행 정산서 등 증빙 자료를 검토하지 않고 지급했다.


업무추진비 역시 근거 없이 인상해 지급하는 등 사업비를 불합리하게 운용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A사는 "현재 금감원의 조사 대상인 테니스장 계약은 지속 가능한 사업모델을 개발하고 브랜드 이미지와 고객 충성도를 강화하기 위한 전사 차원의 다각적인 노력의 일환"이라며 "특히 스포츠라는 헬스케어 서비스를 통해 신규 고객 확보 및 마케팅, 사회공헌 효과를 목표로 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금감원 검사 기간에 성실히 설명했지만 이같은 검사 결과가 발표돼 고객 여러분과 주주, 임직원분들에게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최종 결정이 내려지기 전까지 최선을 다해 조사에 성실히 협조하고 입장을 충실히 소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