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24.23) 김우민 2천883만원·황선우 2천80만원…아시안게임 수영 포상금

스포츠뉴스


김우민 2천883만원·황선우 2천80만원…아시안게임 수영 포상금
김우민 2천883만원·황선우 2천80만원…아시안게임 수영 포상금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빛 역영을 펼치며 한국 수영의 르네상스를 연 김우민(22)과 황선우(20·이상 강원특별자치도청)가 2천만원 넘는 포상금을 받았다.


대한수영연맹은 24일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아시안게임 포상금 수여식을 열었다.


지난 8일 폐회한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수영 경영은 무려 22개(금 6, 은 6, 동 10개)의 메달을 수확했다.


이전에 한국 수영 경영이 아시안게임 최고 성과를 올린 대회로 기억했던 2010년 광저우 대회(금4, 은 3, 동 6개)보다 금메달은 2개 더 많았다.


또한, 14개 종목에서 한국 신기록을 작성했다.


다이빙에서도 단일 아시안게임 최다인 메달 6개(은 2개, 동 4개)를 따내며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은 2개·동 3개), 2014년 인천(은 1개, 동 4개) 대회를 넘어 단일 아시안게임 최다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오픈워터스위밍에서도 동메달 1개를 얻었다.

김우민 2천883만원·황선우 2천80만원…아시안게임 수영 포상금
김우민 2천883만원·황선우 2천80만원…아시안게임 수영 포상금

대한수영연맹 포상안에 따르면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는 개인 1천만원, 단체 2천만원(출전 선수들 분배)을 받는다. 은메달은 개인 200만원, 단체 400만원, 동메달은 개인 100만원, 단체 200만원의 포상 규정도 있다.


아시아 신기록을 세우면 개인과 단체 1천만원, 한국 신기록을 세우면 개인 100만원, 단체 200만원을 추가로 지급한다.


이번 수여식에서 가장 많은 포상금을 받은 선수는 김우민이다.


김우민은 개인 종목 남자 자유형 400m와 800m, 단체전인 남자 계영 800m에서 총 3개의 금메달을 따냈다. 자유형 800m 개인 종목에서는 한국 신기록, 계영 800m에서는 아시아 신기록을 세웠다. 대한수영연맹이 김우민에게 지급한 포상금은 총 2천883만3천400원이다.


'황금세대의 에이스' 황선우의 황저우 아시안게임 타임라인도 화려했다. 9월 24일 남자 자유형 100m(3위), 25일 남자 계영 800m(1위), 26일 남자 혼계영 400m(2위), 27일 남자 자유형 200m(1위)와 혼성 혼계영 400m(3위)에 이어 28일까지, 닷새 연속 메달을 목에 걸었다. 황선우가 항저우에서 따낸 메달은 총 6개로, 금, 은, 동메달 모두 2개씩이다.


황선우는 개인 종목 남자 자유형 200m에서 한국 신기록, 계영 800m에서 아시아 신기록을 세워 메달과 신기록 포상금 총 2천80만9천800원을 받았다.


남자 자유형 50m에서 우승한 지유찬(대구광역시청)은 1천307만1천500원, 남자 접영 50m 금메달리스트 백인철(부산시중구청)은 1천200만원, 남자 자유형 200m 3위·계영 800m 1위에 오른 이호준(대구광역시청)은 847만6천400원을 각각 수령했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4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