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24.23) 김계환 해병대사령관 "박정훈 대령 행위… 개인의 일탈"

국내뉴스


김계환 해병대사령관 "박정훈 대령 행위… 개인의 일탈"
김계환 해병대사령관 "박정훈 대령 행위… 개인의 일탈"

24일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해군에 대한 국정감사에선 해병대사령부의 고(故) 채수근 상병 사망 사건 수사 외압 의혹이 화두에 올랐다.


국방위는 이날 충남 계룡시 계룡대 대회의실에서 해병대사령부 등 6개 해군 직할부대에 대한 국정감사를 실시했다.


첫 질의로 시작한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에게 "진실과 정의를 밝히기 위해 하는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의) 행위에 대해 정당하다 생각하나, 아니면 개인의 일탈인가"라고 질의했다.


김 사령관이 개인의 일탈이라고 답변하자, 기 의원은 "박 전 단장과 함께 토론하고 대처해 해병대의 명예를 훼손시키지 않도록 고민한 분이 김 사령관이다. 그것을 부정하고 박 전 단장의 개인 일탈로 몰아서 동조하는 건 사령관이 할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기 의원은 해군의 홍범도함 함명 변경에 대해서도 질의했다.


그는 "홍범도함 함명을 개정해야 한다는 정치권의 요구가 있었다"며 "함명을 변경하는 건 극히 희박한 사례로, 해군이 원칙과 중심을 잡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이종호 해군참모총장은 "현재까지 함명 변경과 관련 검토 중인 내용은 없으며, 해군은 신중하게 판단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올해 첫 국감에 참석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수사 외압과 관련한 질의를 이어갔다.


이 대표는 "양심에 비춰 박 전 단장을 항명으로 규정하고 기소한 것인가"라며 "전역한 해병대원들이 집회하고 항의하는 것도 부당한 행위인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 사령관은 "모든 사람들은 박 전 단장 측의 주장만으로만 인식하고 있다. 시간이 지나면 모든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며, 야당 의원들의 지적을 모두 부정했다.


여당에선 박 전 단장의 항명에 대해 지적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군의 명령은 옳든 그르든 반드시 수행해야 한다"면서 "장관으로부터 순직 병사에 대한 사건을 경찰로 이첩하는 걸 중지하라는 명령을 정확하게 받았나"라고 물었다.


김 사령관이 "지난 7월 31일 오전 11시 56분쯤 정확하게 (지시를) 받았다. 부당한 부분은 전혀 없었다"고 답하자, 성 의원은 "장관도 충분히 의견을 제시할 수 있으며, 박 전 단장의 문제 제기는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사령관도 "(해병대 1사단장을 보호해야 한다는 대통령실 의향을) 전혀 들은 사실이 없다. 단지 박 전 단장의 주장"이라고 말했다.

김계환 해병대사령관 "박정훈 대령 행위… 개인의 일탈"
김계환 해병대사령관 "박정훈 대령 행위… 개인의 일탈"


국내뉴스

조회수 2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