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23.23) 여자축구 대표팀, 파리올림픽 예선 출전 위해 중국으로 출국

스포츠뉴스

여자축구 대표팀, 파리올림픽 예선 출전 위해 중국으로 출국
여자축구 대표팀, 파리올림픽 예선 출전 위해 중국으로 출국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콜린 벨(잉글랜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이 2024년 파리 올림픽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출전을 위해 23일 오후 중국으로 떠났다.


이번 파리올림픽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B조 경기는 26일부터 중국 푸젠성 샤먼에서 열리며 한국과 중국, 태국, 북한 4개 나라가 경쟁한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0위 한국은 26일 태국(46위), 29일 북한(랭킹 없음), 11월 1일 중국(15위)을 차례로 상대한다.


조 1위 세 팀, 그리고 조 2위 3개 팀 가운데 성적이 좋은 한 팀이 4강에 진출한다.


이후 4강 토너먼트에서도 승리해야 아시아에 배당된 올림픽 본선 티켓 2장 가운데 하나를 가져올 수 있다.


4강에 오를 경우 C조의 일본(8위) 또는 A조 호주(11위)와 맞대결할 가능성이 크다. 최종 예선인 4강 토너먼트는 2024년 2월에 진행된다.


한국 여자축구는 아직 올림픽 본선에 출전한 적이 없다.


한국 여자축구 간판 지소연(수원FC)과 2007년생 신예 케이시 유진 페어 등 국가대표 선수들은 16일부터 경기도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 센터(NFC)에 소집돼 훈련했다.


8월 호주에서 열린 FIFA 여자 월드컵 멤버 가운데 박은선(서울시청)이 무릎, 최유리(버밍엄시티)는 햄스트링(허벅지 뒤 근육) 부상으로 하차했다.



스포츠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