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23.23) 보궐선거 패배 기시다 정권 위기감 팽배···야권도 찜찜한 승리

글로벌뉴스


보궐선거 패배 기시다 정권 위기감 팽배···야권도 찜찜한 승리
보궐선거 패배 기시다 정권 위기감 팽배···야권도 찜찜한 승리

일본에서 국회의원 2명을 선출하기 위해 진행된 보궐선거에서 자민당이 의석을 잃으면서 위기감이 팽배해졌다고 23일 요미우리신문 등이 진단했다. 그러나 야권 당선자도 제1야당 입헌민주당 타이틀 대신 무소속을 내걸고 나온 만큼 찜찜한 승리를 거뒀다고 현지 매체들은 짚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열린 보궐선거에서 여야가 당선자를 1명씩 배출했다. 참의원(상원) 도쿠시마·고치 선거구에서는 야권이 지지한 참의원 의원 출신 무소속 히로타 하지메 후보가 자민당 니시우치 겐 후보를 제치고 승리했다. 중의원(하원) 나가사키 4구에서는 자민당 정치 신인인 가네코 요조 후보가 입헌민주당의 스에쓰구 세이이치 후보를 누르고 처음으로 국회에 입성했다.


이번 선거는 자민당 의원의 사망과 사퇴로 공석이 생기면서 치러졌다. 도쿠시마·고치 선거구는 자민당 의원이 비서를 폭행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올해 6월 의원직을 사퇴하면서 공석이 됐고, 나가사키 4구는 자민당 소속 의원이 지난 5월 세상을 떠나면서 보궐선거를 치르게 됐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지난달 중순 대규모 개각을 단행한 이후 처음으로 실시된 국회의원 선거인데다 여야 후보의 일대일 구도가 형성돼 관심을 끌었다.


현지 매체들은 기시다 정권의 중간평가 성적표인 이번 보궐선거에서 자민당이 기존 의석 모두를 지킬 것으로 예상했으나 의석 1개를 잃고 나머지 한 곳도 고전했다고 평했다. 의석을 유지한 나가사키 4구의 경우 정치 신인인 자민당 후보가 승리하긴 했지만 아버지인 가네코 겐지로가 나가사키현 전 지사와 기시다 1차 내각의 농림수산상을 지낸 인물로, 아들 또한 당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았다. 자민당 간부들이 전면에 나서 가네코 후보를 도우면서 정치 세습 꼬리표가 붙었다.


자민당 내에서는 이번 선거 결과를 기시다 내각의 정책과 개각에 대한 평가 등으로 보면서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요미우리는 여당 내에서 내각 지지율 침체가 선거 결과에 영향을 줬다며 “이대로 중의원을 해산할 경우 싸울 수 없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교도통신은 “기시다 총리는 선거 직전에 세수 증가분을 국민에게 돌려주기 위해 소득세 감세 검토를 지시했지만, 의석수를 지키는데 도움이 되지 않았다. 내각 지지율이 저조한 상황에서 연내 중의원 해산은 더욱 어려워졌다”고 분석했다.


다만 야권도 이번 선거 결과를 기뻐할 수만은 없다고 아사히신문은 진단했다. 도쿠시마·고치 선거구에서 당선된 히로타 후보는 입헌민주당에서 16년 간 국회의원으로 활동해 인지도가 높지만 이번 선거에서는 야당 타이틀 없이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아사히는 “완전 무소속으로 출마해 기존 자민당 보수표를 노렸다”면서 “야권이 선거에서 이겼다지만 당명조차 말할 수 없는 이상한 승리였다”고 설명했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2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