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23.23) 김한길, 신당 창당설에 "생각해 본 일도 그럴 일도 없다"

국내뉴스


김한길, 신당 창당설에 "생각해 본 일도 그럴 일도 없다"
김한길, 신당 창당설에 "생각해 본 일도 그럴 일도 없다"

김한길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장이 23일 "일부 언론 등에서 말해주고 있는 신당 창당은 생각해 본 일도 없고 앞으로도 그럴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자살예방 상담신고 통합운영' 관련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나 '최근 더불어민주당 비이재명계까지 아우르는 '제3지대'를 언급한 걸로 알려졌다는 보도가 있는데 어떤 입장이냐'는 질문에 "나도 얘기를 들었는데 우선 나는 정치를 떠나 있는 사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총선에서 어떤 역할을 할지 생각하신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은 채 자리를 떠났다.


지난 11일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 패배한 여권 안팎에서는 내년 총선을 염두에 두고 신당 창당론이 제기되고 있다. 제3지대에서 민주당 출신 인사들과 함께 '윤석열 신당'을 만들어 중도층의 신임을 얻어야 한다는 논리다. 이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의 최측근 의원들과 김 위원장이 창당 작업을 주도할 것이라는 시나리오가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 여권 관계자는 "윤 대통령의 신임이 큰 인물을 끌어들여 만들어낸 전략가들의 이야기일 뿐 대통령실과 당은 신당과 관련해 어떤 교감도 없는 상태"라고 일축했다. 김근식 국민의힘 전 비전전략실장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개인적인 추측이지만 행여라도 김 위원장이 이 당(국민의힘)의 비대위원장으로 올 가능성에 대비해 우리 당에 있는 영남 현역 기득권들이 집단적으로 방어막을 치는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