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20.23) 황대헌-린샤오쥔, 드디어 맞대결…쇼트트랙 월드컵 개막

최종 수정일: 2023년 10월 20일

스포츠뉴스


황대헌-린샤오쥔, 드디어 맞대결…쇼트트랙 월드컵 개막
황대헌-린샤오쥔, 드디어 맞대결…쇼트트랙 월드컵 개막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힘을 합쳐 질주했던 황대헌(24·강원도청)과 린샤오쥔(27·한국명 임효준)이 은반 위에서 드디어 맞붙는다.


황대헌과 린샤오쥔은 21일(한국시간)부터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2023-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에 출전해 기량을 견줄 예정이다.


황대헌은 한국의 에이스로, 린샤오쥔은 중국의 간판으로 이번 대회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절친한 대표팀 선후배 관계였던 둘은 2019년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


린샤오쥔은 황대헌과 불미스러운 일로 기소됐고,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선수 자격정지 1년 징계를 받는 등 고초를 겪었다.


그는 법정 싸움을 거쳐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명예를 회복했으나 그대로 한국을 떠나 중국으로 귀화했다.

황대헌-린샤오쥔, 드디어 맞대결…쇼트트랙 월드컵 개막
황대헌-린샤오쥔, 드디어 맞대결…쇼트트랙 월드컵 개막

황대헌은 이후 태극마크를 달고 승승장구했으나 린샤오쥔은 국제대회에 출전하지 못했다.


'한 선수가 국적을 바꿔서 올림픽에 출전하려면 기존 국적으로 출전한 국제대회 이후 3년이 지나야 한다'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올림픽 헌장 때문이었다.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베이징 올림픽에 집중하기 위해 올림픽에 나갈 수 있는 선수들을 선발했고, 린샤오쥔은 소속 팀과 중국 대표팀 2군에서만 훈련했다.


오랜 기다림 끝에 린샤오쥔은 2022-2023시즌을 통해 국제대회에 복귀했다. 그는 올해 3월 서울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하기도 했다.


반면 황대헌은 지난해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마친 뒤 휴식을 취하겠다며 2022-2023 국가대표 선발전 출전을 포기했고, 둘의 만남은 엇갈렸다.


둘의 국제대회 맞대결은 황대헌이 지난 4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우여곡절 끝에 태극마크를 달면서 이뤄지게 됐다.


세계 최고의 실력을 자랑했던 둘의 불꽃 튀는 경쟁 구도는 올 시즌 쇼트트랙 무대의 최대 관심사다.


황대헌, 린샤오쥔 외에도 눈길을 끄는 선수들이 있다.


헝가리 대표팀 간판으로 활약했던 형제 선수 샨도르 류, 사오앙 류는 이번 대회에서 중국 유니폼을 입고 출전한다.


평창 올림픽과 베이징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던 이들 형제는 중국인 아버지를 둔 혼혈선수로 지난해 중국 귀화를 추진해 유니폼을 갈아입었다.


ISU 주관 경기는 기존 국적으로 출전한 국제 대회 이후 1년만 지나면 되기 때문에 두 선수는 긴 공백 없이 은반 위로 돌아올 수 있었다.

황대헌-린샤오쥔, 드디어 맞대결…쇼트트랙 월드컵 개막
황대헌-린샤오쥔, 드디어 맞대결…쇼트트랙 월드컵 개막

한국 남자 대표팀 멤버도 만만치 않다.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자인 박지원(서울시청)이 건재하고 2019년 이후 태극마크를 다시 단 '악동' 김건우(스포츠토토)는 과거 비행을 반성하고 훈련에만 집중했다.


여자 대표팀은 '에이스' 최민정(성남시청)이 빠져 전력 약화가 예상되지만, 차세대 에이스로 꼽히는 김길리(성남시청), 베테랑 심석희(서울시청), 박지원(전북도청)의 약진이 기대된다.


최민정은 올해를 2026 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동계올림픽 준비를 위한 집중 개인 훈련 시기로 잡고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하지 않았다.


태극마크를 반납한 최민정은 스케이트 부츠와 날 등 장비를 모두 교체하고 새로운 기술 연마에 집중하고 있다.


남녀 쇼트트랙 대표팀은 지난 15일 캐나다로 떠나 현지 적응 훈련 중이다.


대표팀은 23일까지 월드컵 1차 대회에 출전한 뒤 27일부터 29일까지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월드컵 2차 대회, 11월 3일부터 5일까지 캐나다 퀘벡주 라발에서 열리는 ISU 4대륙선수권대회까지 치르고 귀국할 예정이다.


새 시즌 월드컵은 내년 2월 폴란드 그단스크에서 열리는 대회까지 총 6차례에 걸쳐 진행된다.


이 중 4차 대회는 12월 15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양천구 목동 실내빙상장에서 열려 관심을 끈다.



스포츠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