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20.23) 북중미 월드컵 예선 1차전, 11월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서 개최

최종 수정일: 2023년 10월 20일

스포츠뉴스


북중미 월드컵 예선 1차전, 11월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서 개최
북중미 월드컵 예선 1차전, 11월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서 개최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한국 축구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예선 첫 경기가 다음 달 16일 서울에서 열린다.


대한축구협회는 11월 16일 예정된 싱가포르와의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1차전 경기 장소가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확정됐다고 20일 밝혔다. 경기 시간은 오후 8시다.


입장권 판매 일정 등은 추후 공지된다.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이번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에서 싱가포르, 중국, 태국과 함께 C조에 포함됐다. 첫 상대인 싱가포르는 1차 예선에서 괌을 물리치고 2차 예선에 진출했다.


이번 2차 예선에선 36개국이 4개 팀씩 9개 조로 나눠 경쟁해 각 조 1∼2위 팀이 월드컵 3차 예선에 진출하고 2027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본선 출전권도 받는다. 2027년 아시안컵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릴 예정이다.


월드컵 본선에 나서려면 2차 예선을 통과한 18개국이 3개 조로 나눠 겨루는 3차 예선에서 조 2위 안에 들어야 한다. 3차 예선에서 조 3위나 4위가 되더라도 4차 예선에서 한 번 더 본선행에 도전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


한국은 싱가포르와의 2차 예선 첫 경기 이후 11월 21일 중국과 원정 경기, 내년 3월 태국과의 홈·원정 2연전 등을 이어간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2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