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2.23) mRNA 코로나 백신 개발 주역 2명, 노벨 생리의학상 받았다

국내뉴스


 mRNA 코로나 백신 개발 주역 2명, 노벨 생리의학상 받았다
mRNA 코로나 백신 개발 주역 2명, 노벨 생리의학상 받았다

메신저리보핵산(mRNA) 코로나 백신을 개발한 과학자 2명이 노벨 생리의학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됐다.


노벨위원회 측은 2일(현지시각)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헝가리계 미국인인 카탈린 카리코(68·Katalin Karikó) 독일 바이온텍 수석 부사장과 미국인인 드루 와이스먼(64·Drew Weissman)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의대 교수가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코로나 대유행 시기 mRNA 백신을 개발한 주역이다.


위원회는 “mRNA 백신 개발을 가능케 한 뉴클레오시드 염기 변형에 관한 발견 공로로 두 사람을 공동 수상자로 선정했다”며 “mRNA가 면역 체계와 상호 작용하는 방식에 대한 이해를 근본적으로 변화시킨 발견을 통해, 인류 건강이 위협받던 시기 전례 없이 빠르게 백신을 개발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수상자에게는 상금 1100만 크로나(약 13억6000만원)가 지급되며 둘은 이를 절반씩 나눠 갖게된다. 시상식은 알프레드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을 낀 ‘노벨 주간’에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다.


노벨 생리의학상은 노벨상 6개 분야 중 하나로 생리학 또는 의학에서 가장 중요한 발견을 한 사람이 받는다. 1901년 노벨상 제정 이후 생리의학상은 지난해까지 총 113차례 수여돼 225명의 수상자가 나왔다.


올해 노벨상은 이날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3일 물리학상, 4일 화학상 수상자를 발표한다. 이어 5일 문학상, 6일 평화상, 9일 경제학상 주인공이 공개된다.



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