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2.23) 지난 1년간 13조 늘어난 주담대... 3분의 1이 ‘경기도’에서

국내뉴스


최근 1년간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이 13조원 넘게 불어났고, 경기도에서 실행된 대출이 전체 증가분의 3분의 1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년간 13조 늘어난 주담대... 3분의 1이 ‘경기도’에서
지난 1년간 13조 늘어난 주담대... 3분의 1이 ‘경기도’에서

2일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한국은행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국내 예금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647조8300억원으로 지난해 6월 말(634조4480억원)보다 13조3820억원(2.11%) 늘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의 주담대가 같은 기간 4조4250억원(175조380억→179조4630억원) 늘어 증가액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대구(2조3780억원), 인천(2조2530억원) 등의 순이었다. 반면 고가 주택이 밀집한 서울에서는 같은 기간 주담대가 7조5370억원 감소(214조8170억→207조2800억원)했다. 대출 증가율 기준으로는 경북(8.51%)이 가장 높았고, 이어 대구(8.31%), 경남(6.72%), 강원(6.49%) 등의 순이었다.


경기도에서 주담대가 크게 늘어난 까닭은 ‘대출 갈아타기’에 따른 신규 대출 효과와 서울보다 활발한 주택 거래 등이 꼽힌다. 박합수 건국대 부동산대학원 겸임교수는 “경기도는 서울보다 집값이 저렴한 곳이 많아서 더 낮은 금리로 대출을 갈아타더라도 바뀐 대출 규제 적용에 따른 대출 한도 감소가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며 “지방보다 평균 소득수준이 높으면서 서울보다 저렴한 집이 많은 것도 부동산 회복에 따른 경기도 주택 거래를 활성화시킨 요인”이라고 말했다. 대구와 인천의 경우, 올해 입주 물량이 급증한 것이 주담대 증가의 원인으로 지적된다.



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