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2.23) 일본에 진 北 남자축구, 심판 쫓아가 위협…"공정하지 못해"

스포츠뉴스


일본에 진 北 남자축구, 심판 쫓아가 위협…"공정하지 못해"
일본에 진 北 남자축구, 심판 쫓아가 위협…"공정하지 못해"

북한 남자축구 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심판을 밀치고 상대 스태프를 위협하는 등 추태를 부렸다.


북한은 지난 1일(한국시간) 중국 항저우 샤오산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남자축구 8강전에서 일본에 1대2로 패하며 4강 진출에 실패했다.


후반 5분 우치노 고타로에게 선제골을 내준 북한은 후반 29분 김국범이 동점골을 만들었으나 후반 35분 마쓰무라 유타에게 페널티킥 결승골을 허용하며 탈락했다. 북한은 후반 막판 페널티킥 판정이 억울하다며 주심에게 강하게 항의했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이에 흥분한 북한 선수들은 남은 시간 거친 태클을 시도하는 등 크게 흥분한 모습을 보였다. 이들의 거친 모습은 경기가 종료된 후에도 이어졌다. 단체로 주심에게 달려가 밀고 목을 잡는 등 도를 넘는 태도를 보였다.


사태는 대회 스태프들이 들어와 북한 선수들을 떼어놓은 뒤에야 진정됐다.


논란은 경기 중에도 있었다.


경기 중 북한 수비수 김유성이 부상선수 치료를 위해 그라운드에 들어온 일본 스태프에게 물을 요구했는데 이를 알아차리지 못한 스태프가 근처에 있던 다른 동료 스태프에 물을 건네자 김유성이 주먹을 들어 위협을 가하는 행동을 했다. 주심은 김유성에 경고를 줬다.


신용남 북한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몇몇 선수들이 조금 흥분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주심이 공정하지 못했다. 이는 축구에 대한 모욕"이라고 말했다.



스포츠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