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2.23) 세계은행 "내년 중국 경제 성장률 전망 4.8→4.4% 하향"

글로벌뉴스


세계은행 "내년 중국 경제 성장률 전망 4.8→4.4% 하향"
세계은행 "내년 중국 경제 성장률 전망 4.8→4.4% 하향"

부동산 경기 둔화 등 중국 경제에 대한 우려가 이어지는 가운데, 세계은행(WB)이 내년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4.4%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2일 블룸버그통신과 CNBC 방송 등에 따르면 세계은행은 이날 중국의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을 4월 발표 당시와 같은 5.1%로 유지하면서도 내년 성장률 전망은 4월 4.8%보다 0.4%포인트 낮춰잡았습니다.


전망 하향의 근거로는 높은 부채 수준, 부동산 경기 둔화, 고령화를 비롯한 '장기적인 구조적 요인' 등을 들었습니다.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국가들과 파푸아뉴기니 등 태평양 도서국들을 포함하는 '동아시아 및 태평양(EAP) 개발도상국' 경제 성장률의 경우 올해 전망치가 5.1%에서 5.0%로, 내년 전망치가 4.8%에서 4.5%로 하향됐습니다.


세계은행은 "중국의 문제가 해당 지역 전체에 중요하다"면서 "중국 성장률의 1% 감소는 이 지역 성장률 0.3%포인트 감소와 관련 있다"고 말했습니다.


세계은행은 더딘 코로나19 회복세, 중국 부동산 위기,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등을 근거로 이 지역 성장률이 기록적으로 낮을 것으로 전망했다고 영국 매체 파이낸셜타임스(FT)는 전했습니다.


이 지역 성장률이 내년 전망치보다 낮았던 때는 1980년대 이후 아시아 경제 위기 때인 1998년(+2.9%), 코로나19 확산 초반이었던 2020년(+1.3%) 정도라는 겁니다.


세계은행은 또 중국·태국·베트남 등에서 일반 정부 부채와 기업 부채가 빠르게 늘고 있다면서 정부 부채가 많으면 민관 부문의 투자가 제한될 수 있고 부채 증가로 인한 금리 상승 시 사기업들의 대출 비용이 늘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이어 중국·말레이시아·태국 등에서 가계 부채가 비교적 많다면서, 가계가 빚을 갚는 데 소득을 쓰면 소비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중국의 소매 판매 증가 속도는 코로나19 확산 이전보다 더딘데, 여기에는 집값 하락, 가계 소득 증가세 둔화, 예비적 저축 및 부채 증가 등이 영향을 끼쳤다고 세계은행은 분석했습니다.


다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중국 경제에 대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최근 석유·구리 등 주요 원자재에 대한 중국 측 수요가 탄탄한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는 평가를 내놨습니다.


골드만삭스는 "이러한 수요 증가는 녹색경제, 전력망, 부동산 완공 등에 따른 강력한 성장 등과 관련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2회댓글 0개

Opmerkinge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