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2.23) "매주 토요일 특근" 현대차 울산 1~5공장 증산 풀액셀 밟는다

국내뉴스


 "매주 토요일 특근" 현대차 울산 1~5공장 증산 풀액셀 밟는다
"매주 토요일 특근" 현대차 울산 1~5공장 증산 풀액셀 밟는다

현대자동차가 10월부터 매주 '토요일 특근'을 실시하고 차량 증산에 박차를 가한다. 친환경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등 주력 차종을 중심으로 해외 수요가 늘어나면서 이에 대응하는 차원이다. 현대차는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을 무분규로 최종 타결한 만큼 특근을 통해 연말까지 생산량을 최대한 늘리겠다는 목표다.


2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국내 최대 자동차 생산거점인 현대차 울산공장은 추석 연휴 이후 10월부터 매주 토요일(7·14·21·28일)마다 특근을 실시하기로 계획을 잡았다. 토요일 특근에 나서는 공장은 울산 1~5공장이다. 특히 현대차는 한글날 공휴일인 오는 9일에도 특근을 실시해 공장을 정상 가동할 예정이다.


현대차 울산 1공장에선 코나와 아이오닉5, 울산 2공장은 제네시스 GV60, GV70, GV80, 싼타페, 팰리세이드, 울산 3공장은 아반떼와 베뉴를, 울산 4공장은 팰리세이드, 스타리아, 포터 등을 생산하고 있다.


다만 울산 5공장의 경우 제네시스 세단(G70·G80·G90)을 만드는 51라인은 특근 대상에서 빠진다. 대신 투싼과 넥쏘를 만드는 52라인은 특근을 실시한다. 업계 관계자는 "제네시스의 경우 해외에서 수요가 높은 차종은 GV70, GV80"이라며 "SUV 생산 라인이 있는 울산2공장은 특근을 통해 생산을 늘리고, 세단은 특근 일정에서 제외해 생산량을 조절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대차가 특근에 나서는 이유는 수출 물량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자동차 수출은 15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며 우리 수출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 현대차의 올해 1~8월 수출도 75만7724대로 전년 동기 대비 19.4% 증가했다. 현대차가 해외 시장에서 선전하고, 수출 물량 생산을 위해 특근을 확대하면서 현대차의 올해 국내 생산량은 역대 최대치를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현대차의 올해 1~8월 국내 생산실적은 129만5237대를 기록했는데, 이는 전년 대비 19.4% 증가한 기록이자 사상 최대치다.


중견 완성차 3사인 '르케쉐'(르노코리아·KG모빌리티·한국GM)도 생산 확대에 박차를 가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 KG모빌리티의 경우 지난 8월에 가장 먼저 임단협을 마무리했고, 9월에는 현대차에 이어 르노코리아, 한국GM이 임단협을 타결했다. 르노코리아와 한국GM의 경우 앞서 1차 합의안이 노조 투표해서 부결되기도 했지만 추석 전 2차 합의안을 만들어 임단협을 파업 없이 매듭지었다.


중견 완성차 3사 가운데 공격적으로 증산에 나설 채비를 하고 있는 곳은 한국GM이다. 한국GM의 올해 1~8월 수출은 26만1894대로 전년 동기 대비 84.5% 급증했다. 트레일블레이저와 트랙스 크로스오버 등 주력 차종의 북미 수출이 늘어난 영향이다. 이 같은 추세라면 한국GM의 올해 수출은 40만대를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GM의 연간 수출이 40만대를 넘어서면 2013년 이후 10년 만이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