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2.23) "대통령 바지라도 붙잡으려고?" 이재명 영수회담 제안 깎아내리는 與

국내뉴스


"대통령 바지라도 붙잡으려고?" 이재명 영수회담 제안 깎아내리는 與
"대통령 바지라도 붙잡으려고?" 이재명 영수회담 제안 깎아내리는 與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에 대한 여당의 폄하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힘은 "범죄 혐의를 잊은 듯한 뻔뻔함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며 "대통령 바지라도 붙잡고 선처를 빌고 싶은 것이 아니라면, 쓸데없는 선동을 멈추기를 바란다"고 깎아내렸다.


김민수 국민의힘 대변인은 1일 논평을 내고 "(이 대표의) 모든 죄는 대통령이 아닌 공정한 법의 심판에 의해 가려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뻔뻔함이 하늘에 닿아 팽개쳤던 민생을 운운하며 '방탄용 영수 회담'을 입에 담으니, 사심불구(蛇心佛口) '뱀의 마음으로 부처의 입을 흉내 내는 꼴'과 같다"고도 직격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여당을 패싱하는 오만한 발상을 멈추고, 김기현 대표가 여러 차례 제시했던 여야 회담 자리로 나와 민생을 살피길 바란다"며 "함께 민생을 살펴야 할 야당 대표가 여당을 패싱하면 쓰겠나"라고 김기현 대표와 먼저 만날 것을 촉구했다.


홍준표 대구시장 역시 같은 날 페이스북에 "굳이 이 대표가 대통령을 만나려고 하는 것은 사법리스크를 완화해 보려고 하는 것일 뿐 민생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기현 대표와는 격이 안 맞아 안 만나고 대통령과 만나 격을 높이려고 하는 것도 넌센스다. 그렇다고 이재명 대표가 대통령격으로 올라가는 것도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을 '사법리스크 방탄'으로 규정하고 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추석 연휴 내내 이어진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의 일방적 영수회담 제안 정치공세의 저의는 또 다른 방탄 전략"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에 집중된 여론을 희석시키려는 얄팍한 속셈을 부리고 있을 뿐"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야당은 정쟁을 멈추고 민생을 챙기자고 하는데, 여당은 고장 난 레코드처럼 방탄 타령만 되풀이하며 정쟁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의 이런 태도야말로 지금까지 보여준 검찰의 '정적 제거용' 정치탄압 수사와 한통속이었음을 입증할 뿐"이라며 "민생을 위한 제안을 정쟁으로 몰아가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 이틀 후인 지난달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는 상대의 다른 생각과 입장을 인정하고 존중하며, 대화와 타협을 통해 국민이 공감하는 새로운 길을 만들어 가는 것"이라며 영수회담을 거듭 촉구하고 있다.



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