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19.23) 인슐린펌프 치료 당뇨환자단체 "중증 제2형 당뇨병환자도 건강보험 적용해야"

국내뉴스


“중증 제2형 당뇨병 환자도 인슐린펌프 건강보험 적용해야”

인슐린펌프협회, 국감 국회 정문 앞에서 회원들 1인 시위


“인슐린펌프 치료 1형 당뇨병 환자에게만 건강보험을 적용하고 중증 제2형 당뇨병 환자들은 자비로 치료해야 하는 데 형평성에 문제가 있습니다. 헌법상의 권리인 평등권을 위배한 것입니다.”


(사)인슐린펌프협회는 건강보험공단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린 지난 18일 국회 정문 앞에서 회원들이 나서 1인 시위를 벌였다. 인슐린펌프로 치료를 받는 당뇨병 환자 단체인 '사단법인 대한당뇨병인슐린펌프협회(이사장 황규선· (사)인슐린펌프협회)’는 가입 회원 약 1만여 명의 순수 비영리단체로 당뇨병 환자의 권익을 위해 활동하고 있다.

인슐린펌프 치료 당뇨환자단체 "중증 제2형 당뇨병환자도 건강보험 적용해야"
인슐린펌프 치료 당뇨환자단체 "중증 제2형 당뇨병환자도 건강보험 적용해야"

제1형 당뇨병 환자는 인슐린펌프 치료에 대해 건강보험 적용으로 치료비 절감과 함께 치료 효과도 높은 반면, 제2형 당뇨병 환자의 경우 경증이나 중증을 불문하고 인슐린펌프 치료를 자비로 받아야 하는 현실이다.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기 위해 이날 제2형 당뇨병 환자들이 이날 시위에 나선 것.


황규선 인슐린펌프협회 이사장은 “인슐린펌프는 1형 당뇨병 환자는 물론이고 2형 당뇨병 환자에게도 필수적인 것”이라며 “정부에서 1형 환자에게만 보험적용을 하는 것은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것으로 국내 500만 명의 2형 당뇨병 환자들에게도 필수적인 것이기 때문에 반드시 모두 의료보험이 적용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이사장은 ”제2형 당뇨병 환자 가운데 중증 합병증이 있는 환자들이라도 우선 건강보험을 적용해 저렴한 가격에 치료받게 하는 것이 건강보험 재정과 국민 부담을 줄이는 길"이라며 이러한 요구를 수용하지 않는다면 앞으로 대통령실, 보건복지부 등에 대해 전방위적으로 시위, 항의 방문 등을 통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바로잡기 위해 투쟁할 것 “이라고 밝혔다.


협회 관계자는 “현재 국내에는 500만 명이 넘는 제2형 당뇨병환자가 있지만, 이들은 인슐린펌프 치료가 건강보험 적용이 되지 않아 300~800만 원이 넘는 치료 비용을 전부 자부담으로 해야 해서 가계에 부담이 크다. 특히 이들 가운데 중증 합병증으로 눈이 멀거나 신장 합병증으로 이식수술을 받아야 하는 환자, 다리를 절단할 위험에 처한 환자 등 경제적으로 어려운 중증에 대해서는 인슐린펌프 치료를 우선 적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슐린펌프협회는 25일 열리는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대한 종합국정감사 현장에서도 항의 시위를 이어갈 계획이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