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19.23) 이언주 "尹대통령의 유체이탈 화법, 국민들이 너무나 지겨워해"

국내뉴스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이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패배 후 일주일 만에 "국민이 무조건 옳다"고 발언한 데 대해 "원론적인 얘기를 자꾸 하는 것은, (이런) 유체이탈 화법은 국민들이 너무나 지겨워한다"고 혹평했다.


이 전 의원은 지난 18일 MBC라디오 <신장식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국민들이 국민의힘이) 정말 변화했다'라고 느끼려면, 일단 김기현 대표가 (보선) 다음 날 사임을 했을 것이다. 책임을 지고. 그게 책임 정치다. 그렇게 하고, 윤 대통령께서 '그동안에 어쨌든 당정관계에 있어서 어떤 의욕이 앞서서 당에 대해서 내 생각을 많이 의도하지 않게 이렇게 강요된 측면이 있는 것 같은데 그런데 당정관계에 대해서 한번 돌아봐야 되겠다'라든가, 어쨌든 간접적으로 피력할 수 있는 게 많이 있(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이 전 의원은 "(윤 대통령이) 여론을 조금 더 분명하게 말했어야 되지 않나"라면서 "이 정도는 말했어야 한다. '국정기조에 대해서 재점검하겠다. 그리고 '야당하고 직접 대화하겠다', '내가 그동안에 조금 생각이 부족했던 부분들이 있었던 것 같다' (등을 말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전 의원은 "(윤 대통령이) 뭔가 진단을 하고 이 문제의식을 갖고 있는 것에 대한 그걸 느낄 수가 없다"면서 "(윤 대통령이) 뭔가 보여주려고는 하는 것 같은(같은데), '이대로 안 된다'라는 메시지는 대통령도 많이 들었을 것이다. 그런데 여전히, 뭔가 검찰에 오래 있어서 그런지 사과(는) 직접 안 하더라도 반성의 뉘앙스 또는 재검토 이런 걸 얘기하는 게 그렇게 어렵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국정기조 변화에 대해서는 "한두 달 더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전 의원은 윤 대통령 신당 창당설과 관련해 "만들 수는 있다. 일단은 세력이라든가 어떤 배경 그리고 자금 이런 건 빵빵할 것 아닌가. 어쨌든 집권 세력이니까. 대통령이란 권력이 있으니까"라면서도 "하지만 과연 성공할 수 있을 것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창당은) 국민의 지지를 받아야 하는데, 이대로라면"이라고 회의적인 태도를 보였다.

이언주 "尹대통령의 유체이탈 화법, 국민들이 너무나 지겨워해"
이언주 "尹대통령의 유체이탈 화법, 국민들이 너무나 지겨워해"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