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19.23) 이스라엘 휴전 결의안 거부…‘안보리 마비’ 러시아 비난했던 미국의 ‘내로남불’

글로벌뉴스


이스라엘 휴전 결의안 거부…‘안보리 마비’ 러시아 비난했던 미국의 ‘내로남불’
이스라엘 휴전 결의안 거부…‘안보리 마비’ 러시아 비난했던 미국의 ‘내로남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전쟁과 관련해 가자지구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과 휴전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논의했으나 미국의 거부로 채택이 무산됐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유엔 안보리는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공식 회의를 열고 가자지구의 상황과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의 분쟁에 대해 논의했으나 결의안 채택이 무산되면서 또다시 분열을 드러냈다.


의장국인 브라질이 제출한 결의안 초안에는 가자지구에 대한 인도주의적 접근과 보호를 촉구하고, 민간인에 대한 폭력을 규탄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 이스라엘 인질의 즉각적인 석방, 이스라엘에 대한 하마스의 공격을 규탄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안보리 15개 이사국 중 12국이 이번 결의안에 찬성표를 던졌으나, 상임이사국인 미국이 거부권을 행사했다. 러시아와 영국은 기권했다. 이전과 달리 대다수의 이사국이 지지를 표하면서 이번 결의안이 채택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미국의 거부권 행사로 또한번 채택이 무산됐다.


결의안이 통과하려면 안보리 15개 이사국 중 9개국 이상의 찬성을 얻어야 하고, 5개 상임이사국 중 어느 한 곳도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아야 한다.


미국의 반대로 이번 결의안이 무산되면서 미국의 이중 잣대에 대한 지적과 함께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안보리를 마비시키고 있다고 비난했던 미국이 지금 마찬가지로 이사회의 업무를 방해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미국은 이스라엘의 자위권 언급이 없는 결의안은 지지할 수 없다고 거부권 행사 이유를 설명했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법적 구속력이 있는 이번 결의안이 바이든 대통령의 외교적 노력을 방해할 수 있다면서 “이스라엘의 자위권 언급이 없는 결의안 초안에 미국은 실망했다”고 밝혔다.


미국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동맹국인 이스라엘을 안보리 조치로부터 보호해왔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1982년 이후 미국은 유엔 안보리에서 이스라엘을 위해 수십번의 거부권을 행사해왔다.


브라질 대사는 결의안 채택이 실패한 것에 대해 “매우 슬프다”면서 “이사회의 침묵과 무대응은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자지구 주민들은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세계 평화와 안보 보장을 담당하는 기구의 활동이 상임이사국 한 국가의 반대로 저지되고 무능력한 슬픈 현실을 보여준다고 엘파이스는 평가했다.


에콰도르 대사는 “거부권 메커니즘으로 인해 결의안을 채택할 수 없는 점을 다시 한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아랍에미리트(UAE) 대사도 “국제법의 원칙이 매순간 짓밟히고 있다”고 한탄했다.


브라질이 제출한 결의안 표결에 앞서 러시아가 제출한 결의안도 모두 부결됐다. 러시아는 브라질의 초안에 가자지구 내 민간인 공격에 대한 규탄 문구를 추가한 수정안과 휴전 문안을 추가한 수정안을 각각 제출했으나 가결에 필요한 9개국의 찬성을 얻는 데는 실패했고, 미국도 거부권을 행사했다.


러시아는 앞서 16일에도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인도주의적 휴전과 인질 석방, 인도주의 구호물자 접근 허용 등을 촉구하는 자체 결의안을 안보리에 제출했으나 채택에 실패했다.


러시아 대사는 “미국의 위선과 이중 잣대를 다시 한번 목격했다”고 비판했다.


안보리에서 인도주의적 휴전 결의안은 채택되지 못했지만, 이를 요구하는 국제사회의 목소리는 계속해서 커지고 있다. 앞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즉각적인 인도주의적 휴전을 촉구했다.


결의안에 반대를 던진 미국에서도 휴전을 촉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날 수 백명의 시위대는 미 국회의사당으로 몰려와 “지금 휴전”이라고 적힌 옷을 입고 “유대인들은 팔레스타인 대량 학살을 중단하라”고 적힌 팻말을 든 채 가자지구의 휴전을 요구하는 시위가 벌였다. 이번 시위로 300여명이 경찰에 체포됐고, 의사당 주변 도로가 폐쇄됐다.

이스라엘 휴전 결의안 거부…‘안보리 마비’ 러시아 비난했던 미국의 ‘내로남불’
이스라엘 휴전 결의안 거부…‘안보리 마비’ 러시아 비난했던 미국의 ‘내로남불’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