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19.23) 윤창현 '청담동 샴푸' 들고 "이재명, 공무원에 미용실 심부름 시켰다"

국내뉴스


윤창현 '청담동 샴푸' 들고 "이재명, 공무원에 미용실 심부름 시켰다"
윤창현 '청담동 샴푸' 들고 "이재명, 공무원에 미용실 심부름 시켰다"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경기도지사 시절 공무원에게 사적 업무를 지시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19일 열린 정무위에서 윤 의원은 이 대표가 사용했다는 샴푸와 트리트먼트를 직접 들고 "제 손 안에 이렇게 딱 들어오는 2개 합쳐서 8만3천원쯤 된다"며 "어제 실명까지 공개한 조명현 씨께서 2시간이 넘는 거리를 이걸 사러 청담동 미용실로 갔다"고 말했다.


이어 "조 씨가 한 번에 이것 딱 한 세트만 사고 본인 개인 카드로 결제한 다음, 떨어지면 또 2시간 걸려서 청담동 가서 본인 카드로 결제하고 본인 계좌로 경기도에서 입금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스웨덴에서는 최연소 국회의원에 당선돼 총리까지 거론되던 여성 정치인이 개인용품 때문에 사퇴한 일까지 있었다"며 "문재인 전 대통령께서는 치약·칫솔도 사비 처리하는 것으로 보도 됐는데 지사님은 샴푸를 사러 미용실까지 7급 공무원을 보냈다"고 비판했다.


이에 김홍일 권익위원장은 "저희가 신고를 받아서 조사를 하고, 수사의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해서 지금 (대검찰청에)이첩을 해 놓은 상태"라고 답했다.


한편 이 대표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공익 신고한 제보자 조 씨는 이날 정무위 국감에 참고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으나 민주당의 반발로 무산됐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