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18.23) 17개 기업 충남에 8천617억원 투자…1천94명 고용 창출

국내뉴스


17개 기업 충남에 8천617억원 투자…1천94명 고용 창출
17개 기업 충남에 8천617억원 투자…1천94명 고용 창출

(홍성=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반도체·자동차 부품 등 분야 국내 17개 우량기업이 충남에 총 8천600억원이 넘는 투자를 한다.


충남도는 18일 도청에서 김태흠 충남지사와 천안·아산·서산·홍성·예산 등 5개 지역 단체장·부단체장, 17개 기업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투자 협약식을 열었다.


이들 기업이 올해부터 길게는 2031년까지 투자하는 금액은 모두 8천617억원으로, 부지 면적은 총 32만5천82㎡ 규모다.


공장을 신·증설하는 업체가 11곳, 다른 지역에서 공장을 충남으로 이전하는 업체가 5곳, 중국에서 국내로 복귀하는 곳도 1곳이다.


지역별로 보면 천안 3곳, 아산 10곳, 서산·홍성 각 1곳, 예산 2곳 등이다.


우선 빙과·껌·과자·유가공류 업체인 롯데웰푸드가 2천200억원을 투자해 천안 제2일반산업단지 2만273㎡ 부지에 공장을 증설한다.


중국 공장을 철수하고 국내로 복귀하는 코오롱글로텍은 자동차 부품과 소재를 생산하는 업체로, 서북구 입장면 개별입지 4천80㎡ 부지에 205억원을 투자해 공장을 늘린다.


고순도 암모니아·고순도 아산화질소 업체인 백광산업은 3천304억원을 투자해 예산 제2일반산업단지 10만5천786㎡ 부지에 공장을 신설한다.


이밖에 정밀 계량 설비 업체, 특수 스티커 라벨 업체, 산업용 철 구조물 및 설비 배관 업체 등 다양한 기업들이 공장을 늘리거나 새로 짓는다.


도는 이들 기업이 생산을 본격화하면 5천928억원의 생산 효과, 1천621억원의 부가가치 효과, 1천94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


각 기업의 부지 조성, 장비 구매 등 건설에 따른 효과는 생산 유발 1조1천845억원, 부가가치 유발 4천388억원으로 예상된다.


이번 신규 투자로 민선 8기 들어 유치한 투자 규모는 99개 회사, 13조2천460억원으로 늘어났다고 도는 설명했다.


김태흠 충남지사는 "신속한 인허가 처리는 물론 필요하다면 재정적으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투자를 기점으로 모든 기업이 새로운 성공 신화를 써 내려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Komentář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