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18.23) 與대변인 “지금은 ‘김기현 비대위’…사무총장 자리, 사람 없어”

국내뉴스


국민의힘에서 18일 “지금 김기현 2기 체제는 사실상 ‘김기현 비대위’”라는 말이 나왔다. 윤희석 국민의힘 선임대변인은 “책임이 먼저냐, 6개월도 안 남은 총선이 먼저냐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與대변인 “지금은 ‘김기현 비대위’…사무총장 자리, 사람 없어”
與대변인 “지금은 ‘김기현 비대위’…사무총장 자리, 사람 없어”

윤 선임대변인은 이날 오전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지도부) 2기를 출범시키고 의원총회도 했지만 (지도부에 대한) 평가가 나쁘다는 것, 호전되지 않았다는 것을 솔직히 체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선임대변인은 과거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이 지난 2011년 19대 총선 직전 ‘박근혜 비대위’를 구성했던 상황과 비교하며 “홍준표 당시 대표보다 훨씬 센 박근혜라는 분이 당 안에 계셨기 때문”이라며 “그 상황과 지금 상황은 전혀 다른 것이다. 우리한테는 지금 박근혜가 없다”라고 했다.


윤 선임대변인은 “책임이 먼저냐, 6개월도 안 남은 총선이 먼저냐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책임에 집중해서 생각한다면 간판을 바꾸고 비대위 체제가 나오는 게 맞는다고 저도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시간이 6개월밖에 안 남았다”고 강조하며 “재건축을 할 수는 없고 리모델링을 하는 것이다. 김기현 체제의 골간 정도는 유지하지만, 그 안에 있는 것은 싹 다 바꾸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대위라는 각오로 임해야지 그냥 3월에 선출된 김기현 지도부에서 잠깐 사람만 바뀌었다 이렇게 임하면 안 된다”며 “이것은 사실상 비대위 체제”라고 강조했다.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패배에 따른 당직 개편에도 당대표, 원내대표와 신임 사무총장 등 당 3역이 모두 영남권 출신이라는 지적에는 “사람이 없기 때문”이라며 “재료가 없는데 상을 엄청 푸짐하게 차리라는 것”이라고 답했다.


진행자가 ‘진짜 사람이 없는 게 아니라 입맛에 맞는 사람이 없는 것 아니냐’고 묻자 윤 대변인은 “사무총장은 총선 공천을 관장하기 때문에 굉장히 중요하다”며 “인선을 해야 하는 대표 입장에서는 정치적 호흡이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거국 내각을 구성을 예로 들며 “국정원장을 같은 역할을 상대편 진영 사람에게 왜 안 줬냐는 이야기와 비슷하다”고 했다.


이어 진행자가 ‘2기 지도부도 실패하면 그때는 비대위를 띄우고 지도부를 바꿔야 하느냐’고 묻자 “그럴 수밖에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