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17.23) 내년 총선 화약고?…유승민·이준석 '탈당' 언급 시작했다

국내뉴스


내년 총선 화약고?…유승민·이준석 '탈당' 언급 시작했다
내년 총선 화약고?…유승민·이준석 '탈당' 언급 시작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친윤(친윤석열계)계와 비윤(비윤석열)계의 갈등에 일찍이 불이 붙고 있다. 여당 내 대표적 '비윤계' 인사로 꼽히는 유승민 전 의원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탈당'에 대해 공식적으로 언급하고 나섰다.


유 전 의원은 17일 CBS 라디오 '뉴스쇼'에서 "12월쯤 나는 떠날 것인가, 남을 것인가 (선택할 것)"이라며 "떠나는 것, 신당을 한다는 것은 늘 열려 있는 선택지이고 최후의 수단"이라고 말했다.


그는 "12월까지 당의 변화와 쇄신을 위해서 내 역할, 목소리를 다 낼 것"이라며 "발전을 위해서라면 제 한 몸 던지는 것, 늘 기꺼이 하겠다"고 했다.


그동안 윤석열 정부에 대해 계속해서 비판적 의견을 내 온 그는 "나는 국민의힘이 절대 극우 정당이 되면 안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며 "그런데 최근에 올수록 이 당이 더 보수화하고 더 극우화하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나는 이 당에 대한 애정이 윤석열 대통령보다 훨씬 강한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12월'을 마지노선으로 정한 이유에 대해선 "2월에 가면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본다. 윤 대통령도 '이대로는 안 된다'는 걸 결국 느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과 함께 정치권에서 끊임없이 '신당 창당설'이 제기되는 인물은 바로 이준석 전 대표다. 이 전 대표 역시 최근 '탈당'에 대해 미묘한 기류 변화를 보인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전 대표는 이날 SBS 라디오 '정치쇼'에서 출연해 전날 기자 회견이 '탈당 밑 작업'이라는 일각의 평가에 "해석은 자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밑 작업할 게 뭐가 있느냐. 지난 1년 반 동안 당한 게 부족하냐"고도 했다.


1년여 전, 이 전 대표가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1년'의 징계를 받은 뒤 자신의 참모진들에게 "누구도 탈당하지 말고 각자의 위치에 있으라"며 신당 창당의 가능성을 일축했던 것과는 완전히 상황이 달라진 셈이다.


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와 관련 "아직 총선까지 6개월가량 남았기 때문에 아무도 알 수 없지만, 이들이 신당 창당을 한다면 시기는 선거 3~4개월을 앞둔 시점일 것"이라며 "그전까지 최대한 당내에서 영향력을 넓혀보다가, 한계에 다다르면 창당할 가능성은 언제나 있다"고 평가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