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17.23) 가뭄에 배도 못다녀…아마존강 수위 121년 만에 최저

글로벌뉴스


가뭄에 배도 못다녀…아마존강 수위 121년 만에 최저
가뭄에 배도 못다녀…아마존강 수위 121년 만에 최저

[서울=뉴시스]김하은 인턴 기자 = 브라질 아마존강 수위가 낮아지며 인근 마을 주민들이 생필품을 받지 못하는 등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


16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브라질 아마조나스주의 마나우스 항구 수위는 이날 13.59m로 121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는 1902년부터 기록한 이래 가장 낮은 수치로, 2010년 측정된 역대 최저치 13.63m보다 더 낮았다.


마나우스는 네그로강과 아마존강이 만나는 지점에 있으며,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는 주요 항구다.


아마존강의 지류들이 빠르게 말라가며 물 위에 있던 배들이 움직이지 못하게 됐다. 이에 따라 멀리 떨어진 마을에 식량과 물을 전달할 수 없게 됐다. 또 높은 수온으로 멸종 위기에 처한 강돌고래 100여 마리가 죽은 것으로 보인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브라질 과학부는 전 세계적으로 극단적인 기상 이변을 일으키고 있는 엘니뇨 현상이 올해 가뭄의 원인이라고 전했다. 이달 초 과학부는 엘니뇨의 영향이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예측되는 최소 12월까지 가뭄이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마조나스주 민방위청에 따르면 이번 가뭄으로 16일 기준 48만1000명이 피해를 입었다.


마나우스 서쪽에 있는 산타헬레나 두 잉글레스에 사는 페드로 멘돈사는 “이곳에 3개월 동안 비가 내리지 않았다”며 “지난 가뭄보다 훨씬 더 덥다”고 말했다.


같은 지역에 살고 있는 루시아나 발렌틴은 “아이들이 물 때문에 설사와 구토를 하고, 자주 열이 난다”며 가뭄으로 수위가 낮아진 후 지역 상수도의 청결이 우려된다고 전했다.


지난주 말, 브라질 비정부기구인 아마존지속재단(FAS)은 마나우스 지역 마을에 음식과 보급품을 전달했다.


산타헬레나 두 잉글레스의 지도자인 넬슨 멘돈사는 “일부 지역은 카누로 갈 수 있었지만, 많은 배들이 보급품을 가지러 강에서 이동할 수 없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견인차나 도보로 보급품을 운송했다”고 말했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