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13.23) 미국, 정치권 압박에 이란 8조원 원유 수출 대금 다시 동결

글로벌뉴스


미국, 정치권 압박에 이란 8조원 원유 수출 대금 다시 동결
미국, 정치권 압박에 이란 8조원 원유 수출 대금 다시 동결

미국이 이란과의 수감자 교환 협상 때 동결을 해제해 한국의 은행에서 카타르의 은행으로 이전했던 이란의 원유 수출 대금을 다시 동결했습니다.


월리 아데예모 미국 재무부 부장관이 현지시각 12일 하원 민주당 의원들을 만나 미국과 카타르 정부가 카타르 은행에 예치된 60억 달러, 약 8조 원을 이란이 사용하지 못하게 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고 워싱턴포스트(WP)와 블룸버그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아데예모 부장관은 의원들에게 "그 돈은 한동안 어디로도 가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 돈은 과거 이란이 한국에 원유를 수출하고 받은 대금으로 미국의 대이란 제재 때문에 한국에 묶여있다가 지난달 미국이 이란에 수감된 미국인을 돌려받는 조건으로 동결을 해제했고, 이란이 미국의 승인을 거쳐 식량과 의약품 구매 등 인도주의 용도로만 쓰도록 했습니다.


그러나 이란이 오랫동안 지원해온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공격하자 미국 공화당에서 바이든 행정부의 대이란 유화 정책에 책임이 있다고 비판하면서 자금을 다시 동결하라는 요구가 빗발쳤습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이 돈은 미국의 엄격한 감시하에 인도주의 용도로만 사용할 수 있고 이란이 아직 한 푼도 쓰지 않았다고 항변했지만, 민주당 의원들도 가세해 재동결을 촉구했습니다.


이 보도와 관련해 존 커비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그 내용을 직접적으로 확인하지는 않으면서도 "그 돈 전액이 여전히 카타르 은행에 있고, 단 10센트도 사용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WP는 바이든 행정부가 이란과 수년간 협상을 통해 힘들게 타결한 합의를 깨고 이란의 자금 사용을 금지하는 게 지정학적으로 큰 반향을 불러올 수 있다면서 하마스의 테러가 역내 국가들과 미국의 관계를 재형성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