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12.23) '한국에 호감' 일본인 11년來 최고로 늘어…한국인 반응은 악화(종합)

글로벌뉴스


(도쿄=연합뉴스) 경수현 특파원 = 윤석열 정부 들어 한일 정상의 셔틀 외교가 복원되는 등 양국 관계가 빠르게 개선된 가운데 한국에 호감을 가진 일본인들이 11년 만의 최고 수준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에 호감' 일본인 11년來 최고로 늘어…한국인 반응은 악화(종합)
'한국에 호감' 일본인 11년來 최고로 늘어…한국인 반응은 악화(종합)

그러나 일본에 호감을 보이는 한국인들은 오히려 소폭 감소세를 보였다.


한일 양국의 민간 연구소인 동아시아연구원(EAI)과 '겐론NPO'(言論 NPO)는 12일 이런 내용의 '제11회 한일 국민 상호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양국에서 지난 8∼9월 각각 성인 1천명 정도를 상대로 설문 조사한 결과다.


설문에 참여한 일본인 가운데 한국에 대한 인상이 '좋다'거나 '대체로 좋다'고 답한 응답자는 37.4%로 작년 조사치(30.4%)보다 7.0%포인트(p) 상승했다.


이는 두 연구소가 2013년부터 연례적으로 벌여온 조사에서 최고치를 기록한 2016년의 29.1%보다도 높은 수준이다.


한국에 대한 인상이 '좋지 않다'라거나 '대체로 좋지 않다'고 부정적으로 답한 일본인 응답자는 작년 40.3%에서 32.8%로 줄었다. 나머지는 '어느 쪽도 아니다'라고 응답했다.

'한국에 호감' 일본인 11년來 최고로 늘어…한국인 반응은 악화(종합)
'한국에 호감' 일본인 11년來 최고로 늘어…한국인 반응은 악화(종합)

이에 비해 일본에 대한 인상이 '좋다'거나 '대체로 좋다'고 답한 한국인 비율은 28.9%로, 지난해의 30.6%보다 소폭 낮아졌고 반대로 부정적인 응답률은 52.8%에서 53.3%로 약간 높아졌다.


동아시아연구원은 양국 국민의 호감도 추이가 다른 이유에 대해 "상대국 인상을 결정하는 변수 중에는 양국 정부의 관계 개선에 대한 태도가 있다"며 "한국인들이 일제강점기 강제 동원 문제 해법에 대한 지지가 높지 않은 가운데 한일 양국 정부의 태도에 불만을 갖고 있는 셈"이라고 평가했다.


연구원 손열 원장은 한국 정부가 강제 동원 문제 해법을 내놓으면서 컵의 절반은 일본이 채울 것이라는 의견을 내비쳤지만, 실제는 그렇지 못했다는 인식을 한국인들이 갖고 있고 그게 이번 여론조사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실제 이번 조사에서 한국 정부의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한 태도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일본인 비율은 34.8%에 달했지만, 한국인은 21.7%에 그쳤다.


또 일본 정부의 태도에 대한 긍정적인 응답률도 일본인은 34.5%였지만 한국인은 15.0%에 불과했다.


다만 올해 한일 관계가 개선된 것은 양국 국민 모두 체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인들 가운데 '현재의 한일 관계가 나쁘다'고 평가한 응답률은 지난해 64.6%에서 올해 42.0%로 급감했고 '좋다'는 응답률은 4.9%에서 12.7%로 높아졌다.


일본인도 '현재의 한일 관계가 나쁘다'는 응답률은 39.8%에서 21.2%로 줄고 '좋다'는 응답률은 13.7%에서 29.0%로 늘었다.


현재의 한일 관계가 '나쁘다'고 평가한 응답률은 양국 국민 모두 11년간의 조사에서 각각 최저치이고 '좋다'는 응답률은 각각 최고치를 기록했다.


구도 야스시 겐론NPO 대표는 "양국 관계 개선이 올해는 윤석열 대통령이 상황을 개선하려는 노력을 보이며 정부 주도로 진행됐다"며 "시민 차원 교류를 확대해 이를 가속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와 관련해 한국인 응답자의 68.7%는 '방류하지 말아야 한다'고 답한 반면 일본인은 7%만이 이런 의견을 냈다.

'한국에 호감' 일본인 11년來 최고로 늘어…한국인 반응은 악화(종합)
'한국에 호감' 일본인 11년來 최고로 늘어…한국인 반응은 악화(종합)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