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12.23) [속보]대통령실 "UAE대통령 방한 순연해도 300억달러 투자는 차질없이 진행 중"

국내뉴스


[속보]대통령실 "UAE대통령 방한 순연해도 300억달러 투자는 차질없이 진행 중"
[속보]대통령실 "UAE대통령 방한 순연해도 300억달러 투자는 차질없이 진행 중"

대통령실은 12일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UAE(아랍에미리트) 대통령의 방한이 순연된 것과 관련해 "UAE의 300억 달러 투자는 차질없이 진행 중"이라며 "정상회담을 미뤘다고 투자가 차질을 빚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무함마드 대통령은 원래 이달 중 방한해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국에 대한 투자계획 등을 더 심도 있게 논의하기로 했으나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공격으로 인해 방한을 미뤘다.


대통령실은 이날 "예기치 않은 지역 내 사정으로 상호 협의 하에 방한을 순연하기로 했다"고 알렸다.


최 수석은 "UAE 대통령의 방한 순연에도 불구하고 UAE와 진행중인 300억 달러 투자는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정확한 규모와 숫자를 밝히기는 어렵지만 다음주쯤 각 부처에서 준비 중인 투자협력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최 수석은 지난 1월 윤 대통령의 UAE 국빈 방문을 계기로 맺은 UAE의 300억 달러 투자계획의 진행상황도 설명했다.


최 수석은 "UAE의 투자계획 발표에 따라 우리 쪽에서는 투자협력의 실무주체로 산업은행과 (UAE 주요 국부펀드인)무바달라 간 국가투자파트너십 SIP를 체결했다"며 "UAE와 한국의 실무 협상채널은 기획재정부의 금융투자지원단과 산업은행 UAE투자협력센터가 SIP팀 등 전담조직을 구성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재부의 산은팀은 UAE 아부다비 현지를 방문해 UAE 측 투자 관심사항을 확인했으며, 이후 화상 등을 이용한 실무회의를 여러 차례 진행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7월에 한-UAE 경제위원회를 개최하고 합의사항 이행 등을 점검하기도 했다. UAE 대표단도 지난 5월 한국을 방문해 개별기업과 면담을 하고, 에너지, 정보통신기술, 농업기술, 생명공학, 우주항공, 문화 콘텐츠 등 6개의 우선투자협력분야를 정하고 20억 달러 규모의 잠재적 투자기회를 발굴했다고 대외적으로 발표했다.


최 수석은 "그 뒤로도 산업은행이 민간분야, 기재부가 공공분야 등 우리 기업들 중에서 괜찮은 기업을 골라 투자를 제안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UAE 측에) 전달된 게 30건, 준비 중인 게 20건 정도 된다. 올해 안에 추가될 것"이라고 했다.


최 수석은 "이런 협의들은 양 정상들의 회담과 관련없이 이미 양측, 기재부와 산업은행, 무바달라 측이 실무협의를 주고받고 있다"며 "정상회담 순연 여부와 관계없이 협상은 차질없이 진행 중"이라고 다시 한 번 환기했다.


최 수석은 아울러 "올해 안에 수십억달러, 정확한 규모와 숫자를 밝히기는 어렵지만, 투자협정은 수십억 달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번에 UAE 대통이 방문하기로 하면서 통상 협력, 에너지 수주 등 정상회담 계기로 준비하던 것들은 각 부처에서 다음주쯤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