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12.23) 민주당 TF 차원서 '가짜녹취' 작성 의혹... 이재명 캠프로 다가서는 검찰

국내뉴스


민주당 TF 차원서 '가짜녹취' 작성 의혹... 이재명 캠프로 다가서는 검찰
민주당 TF 차원서 '가짜녹취' 작성 의혹... 이재명 캠프로 다가서는 검찰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후보일 때 '가짜 녹취록'을 인용·보도해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 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그 배후로 더불어민주당 인사들을 의심,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은 당시 민주당의 대장동 사건 태스크포스(TF) 차원에서 녹취록 생성과 보도 과정에 관여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대선개입 여론조작 특별수사팀(팀장 강백신 부장검사) 관계자는 12일 "(가짜 최재경 녹취록 인용 보도) 당시 (민주당이)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TF'를 운영하면서 구성원들 일부가 허위 보도에 관여한 정황이 확인돼 압수수색을 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전날 김병욱 민주당 의원의 보좌관 최모씨와 당 국토교통위원회 수석전문위원 김모씨에게 온라인상에서 윤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를 적용, 이들의 국회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문제의 보도를 한 인터넷매체 A사의 운영자 허모씨 주거지도 함께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허씨 측이 공개한 압수수색영장에 따르면, 검찰은 김 의원과 보좌관 최씨가 2021년 12월 부산저축은행 관계자이자 천화동인 6호 실소유주 조우형씨의 사촌인 이모씨를 만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당시 진상규명 TF 단장이 김 의원이었다.


이 자리에서 이씨는 2011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의 부산저축은행 사건 수사에 대해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윤석열 현 국민의힘 대선 후보(당시 대검 중수과장)의 조우형 부실 수사를 쟁점으로 포인트를 잡아 접근할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보다 고위직이었던 최재경 전 대검 중수부장 등의 법조비리 문제가 있었는데, 윤석열이 그 상급자들의 부당한 지시를 추종했다는 방향으로 프레임을 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제가 후보한테 정리 싹 해서 한 번 만들어보겠다"며 "거대한 구악과의 싸움 케이스"라고 호응했다고 한다. 최씨 역시 "국힘(국민의힘) 사람들이 다 10년 동안 해 먹은 거다, 이런 그림 만들면 성공이야"라고 말했다. 그러던 중 이씨가 "김양 전 부산저축은행 부회장이 구속되기 전 조우형이 김양 심부름꾼이었다"고 말하자 최씨는 "그래, 그거 윤석열이 한 말이지"라고 맞장구쳤다. 바로 이 최씨의 발언이 최재경 전 검사장의 발언으로 둔갑해 '봐주기 수사' 보도가 이뤄졌다는 것이 검찰의 의심이다.

당 관계자→JTBC 등 기자에 녹취록 전달 의심

검찰은 이들의 대화 녹음파일이 녹취록 형태로 당시 TF에서 함께 활동하던 국토위 수석전문위원 김씨에게 전달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후 김씨는 부산저축은행 부실수사 의혹을 취재하던 당시 JTBC 소속 기자 봉모씨와 인터넷 매체 A사의 허씨에게 각각 전달했고, 허씨가 대선을 8일 앞둔 지난해 3월 1일 관련 보도를 했다는 것이다.


수사팀 관계자는 허씨 압수수색 영장 등에 김 의원이 언급된 데 대해 "김 의원이 단순히 보좌관의 상관이기 때문에 영장에 이름을 넣은 것은 아니다"며 김 의원도 수사선상에 오를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향후 수사가 대선 당시 이재명 캠프로 확대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한편 허씨는 이날 압수물을 돌려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하며 "너무 오래돼서 정확히 기억은 안 나지만 (최씨 등은) 모르는 사람이고 당연히 정치권 제보도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민주당 측과 공모해 보도하지 않았다는 취지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